三角地鳕鱼汤小巷 > 潮流

查看原文




Login



调查问卷

韩国要不要部署萨德?

이벤트
KOREA WON
Untitled-4



[K-Food] 三角地鳕鱼汤小巷

본문

   解除宿醉的醒酒汤中数之最好的就是鳕鱼汤了。位于三角地的鳕鱼汤街已有40年的历史了,长久不变的美味仍受酒客们的喜爱。在悠久的传统和让人赞叹不已的厨艺共存的鳕鱼汤街,你可以品尝到一下子解除过度饮酒后肚子难受的魔术般的鳕鱼汤。


 06a8c51ca9d283d1564f0eb42feeb7d4_1520514


   寒冷的冬天想暖和一下冻得冷冰冰的身体或者狂饮后要醒醒酒,没有比喝一碗热气腾腾的鳕鱼汤再好的了。大锅里放入切得大块大块的带骨头的鳕鱼、萝卜、大葱,加点辣味的调料煮一煮,这样烹饪出来的鳕鱼清汤会帮你驱走冬季的严寒和过度饮酒之后的难受。

   鳕鱼是一种海水鱼,因它的头和嘴大,在韩国也叫它“大口”。看起来它和明太鱼很相似,但是鳕鱼的体型稍小。据朝鲜时代的生活百科书《闺閤总书》记载,“大口只生活在东海,在中国海域找不到它。因此中国文献内没有它的名字,中国人叫它‘真味’”。鳕鱼头别具风味,由此人们联想到成语“鱼头肉尾”应该是源自美味的鳕鱼头。鳕鱼的鱼肝、鱼仔、雄鱼的精巢等都能食用,没有一个是无用的,它是高级蛋白质的精髓。

06a8c51ca9d283d1564f0eb42feeb7d4_1520514
 

   若想在首尔品尝正宗的鳕鱼汤,建议你去龙山站和首尔站之间的三角地。坐地铁4号线或者6号线,在三角地站下车后从1号或14号出口出来就会看见友利银行。在这银行楼的后边小巷就是历史悠久的鳕鱼汤街。早在1979年第一家鳕鱼汤食堂就在此开张。用庆尚道式的烹饪方法当场熬出来辣辣的鳕鱼汤,味道鲜美,门店客人络绎不绝。之后,就近地方几家鳕鱼汤餐厅也陆续开张,由此这个小巷慢慢成为了现在的鳕鱼汤街。

   鳕鱼汤街远近闻名都应归功于军人。三角地附近有国防部、陆军总部等,这些部队的军人是鳕鱼汤街门店最主要的客人。他们有来自全国各地的军人朋友,每次请客都是在这里,三角地鳕鱼汤街的名声从此传到了各个地方。还因军人固有的职业性特点,长时间出差到外地后回来的军人们第一要做的事情就是到三角地鳕鱼汤街喝一碗汤,之后才满足地回到部队去。因此关于军人和鳕鱼汤街的故事常常传来。

这里的美食店虽然已有40多年的历史了,但其口味始终如一。因为鳕鱼头本身会熬出香浓的汤水,并不需要其他的材料。鳕鱼汤大体可分为两种,即清汤和辣汤。根据个人口味选择即可。

 06a8c51ca9d283d1564f0eb42feeb7d4_1520513
06a8c51ca9d283d1564f0eb42feeb7d4_1520513

   点一碗鳕鱼汤,阿姨会给你先端上成熟得正好的盐水萝卜泡菜和鱼鳃萝卜块。鱼鳃萝卜块是单独拿鳕鱼鱼鳃,和萝卜块一起腌制后加辣椒粉等配料凉拌的咸味小菜。接着上一锅鳕鱼汤,上面放着芹菜、豆芽、蒜泥、辣椒粉调料等。汤水开了用勺子好好搅一搅,让调料溶解到汤里,蔬菜和鱼肉熟了就可以吃了。

   用餐前老板会给你一个吃的时候的小Tip。先捞出来芹菜和豆芽等各种蔬菜,沾点酱油调料吃。然后按内脏、鱼肉的顺序食用。盛一勺汤放进嘴里,鲜嫩的鱼肉和香辣的汤汁一起在口里萦绕,眼睛就像发生了地震一样瞪大。吃完了锅里的鱼肉和蔬菜,就到了做炒饭的时间了。倒出多余的汤水,放进米饭、海苔碎片和香油炒一炒,这也是天上的美味。

   吃完饭若还有时间可以在附近散散步消化消化。周围还保留着70年代的老建筑,能欣赏到老首尔市区的景象。还有不少画廊,会提升你游玩的品质。据说过去很多美军到这里购买图画,更多画廊在此开业。而且,首尔的旅游胜地——龙山战争纪念馆和梨泰院离这儿也不远。

 

L 首尔龙山区汉江路1

T 从地铁4号线三角地站1号出口、6号线14号出口步行1分钟



삼각지 대구탕골목

 

 

숙취를 풀어주는 해장국 으뜸으로 꼽히는 대구탕. 40년 가까운 오랜 세월 동안 삼각지의 대구탕 골목은 변함없는 맛으로 애주가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오랜 전통과 손맛을 자랑하는 이곳에서는 과음 후 속쓰림을 단번에 없애줄 시원하고 얼큰한 대구탕의 진수를 맛볼 수 있다.    

 

 

추운 겨울 얼어붙은 속을 녹이거나 전날 숙취를 푸는 대구탕만큼 좋은 것도 없다. 툭, 툭, 큼지막하게 뼈째 썰어낸 대구에 무, 대파를 넣고 칼칼하게 국물을 우려낸 대구탕 한 그릇이면 과음 후 속쓰림이나 한 겨울 추위는 온데간데 없이 사라진다.

바닷물고기인 대구는 머리가 크고 입이 커서 대구(大口)라 불린다. 명태와 비슷하게 생겼으나 몸이 좀 더 작다. 조선시대 생활백과 사전인 <규합총서>에는 대구는 다만 동해에서 나고 중국에는 없기 때문에 이름이 문헌에 없으나 중국 사람들이 진미라 하였다 하였다. 대구는 머리가 특히 맛이 있어 ‘어두육미(魚頭肉尾)’라는 말이 대구에서 비롯되었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올 정도다. 대구는 라고 불리는 간과 알집을 의미하는 , 수컷의 정소인 꼬불꼬불한 모양의 이리까지 버리는 없이 모두 요리에 사용된다. 

버릴 것이 없는 고급단백질원인 대구탕을 서울에서 제대로 맛보려면 용산역과 서울역 사이에 자리잡은 동네 삼각지로 가면 된다. 지하철 4, 6호선 삼각지역에서 하차해 1번 또는 14번 출구로 나오면 우리은행이 보이고  뒷골목에 오래된 대구탕 맛집들이 몰려 있다. 처음 이 골목에 대구탕집이 들어선 것은 1979년부터이다. 경상도식으로 얼큰하게 즉석에서 끓인  대구탕집이 소문나면서 사람들이 몰려들자 인근에 대구탕집 몇 곳이 문을 열어 대구탕 골목을 이루게 된 것이다.

대구탕 골목이 유명해진 순전히 군인들 . 삼각지 주변에는 국방부, 육군본부 군인들이 많았는데 그들이 주요 단골이었다. 그들은 전국에서 모여드는 군인 동료들에게 시원한 대구탕 맛을 보이게 했는데 그 맛이 전국으로 소문이 났다. 또한 전출과 파견근무 등이 많은 군인의 특성상 외지에 갔다가 오랜만에 돌아오는 군인들은 부대에 복귀하기 전 삼각지 대구탕 한 그릇을 먼저 먹고 부대에 들어갔다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40년 가까운 세월을 이어온 식당들이지만 그 맛은 언제나 한결 같다. 대구탕은 대구 자체에서 시원하고 깊은 맛이 우러나기 때문에 별다른 육수를 쓰지 는다. 콩나물과 미나리 등을 넣고 얼큰하게 끓여 내는 대구탕과 맑은 국물로 나오는 대구탕으로 나뉜. 입맛에 따라 몸 상태에 따라 골라서 으면 된다.

대구탕을 주문 하면 먼저 매일 담가 알맞게 숙성시킨 동치미와 아가미무김치가 나온다. 아가미무김치는 대구 아가미를 따로 떼어 무와 함께 절였다가 고춧가루 양념에 버무려내는 짭조름한 별미반찬이다. 이어서 대구탕 냄비가 나오는데 미나리, 콩나물, 다진마늘, 고춧가루 양념이 듬뿍 올려져 있다. 국물이 팔팔 끓어 육수가 뽀얗게 우러나면 양념을 풀고 한소끔 더 끓여 먹으면 된다.

먼저 미나리와 콩나물 야채를 건져 소스에 살짝 찍어 먹고 다음 내장, 대구살 순으로 먹으라고 식당주인이 알려준다. 대구살을 집어 숟가락에 올리고 국물과 함께 떠서 입에 넣으면 부드럽고 탱글탱글한 살이 매콤한 국물과 함께 씹을 새도 없이 술술 넘어간다. 이것저것 골라 먹고 나면 마지막으로 밥을 볶아야 한다. 알과 이리, 살점이 국물에 남아있는데 여기다 밥과 김가루, 참기름을 넣고 한번 볶아내면 그 맛이 일품이다.  

식사를 마친 시간이 있다면 운동 주변을 잠시 산책해도 좋다. 골목 주변에는 1970년대 오래된 건물들이 그대로 남아 있어 마치 옛 서울의 모습을 보는 것 같다. 특히 곳곳에 자리잡은 화랑들을 둘러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원래 주한미군들이 이곳에서 그림을 그려 가거나 마음에 드는 그림들을 저렴하게 사가지고 가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화랑들이 하나둘 자리잡기 시작했다고 한다. 또한 서울의 명소로 꼽히는 용산전쟁기념관이나 이태원 등도 가까워 편하게 들를 수 있다.

 

서울 용산구 한강로 1가

지하철 4호선 삼각지역 1번 출구, 6호선 14번 출구에서 도보로 1분

 

삼각지역 1번 출구

삼각지역 14번 출구

우리은행

서울지방보훈청

참원조대구탕

원조자원대구탕

원대구탕

세창대구탕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0


回帖目录

无回帖信息.


公司简介 个人信息经办方针 服务条款
务本(株)/首尔阿04401/2017,3,6/海东周末/发刊、编辑人:朴宣昊
首爾特別市 中郎區 四佳亭路 41路 (gil) 6, Road Park Bld.1F
每周5发刊/070-4821-1919/青少年保护负责人;李东耿。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