史上首次挑战雪上项目奖牌 > 消息

查看原文




Login



调查问卷

韩国要不要部署萨德?

이벤트
KOREA WON
Untitled-4



[K-Sports] 史上首次挑战雪上项目奖牌

正文

       2018年是韩国踏上冬奥会舞台的第70个年头。在这期间,虽然冰上项目已跨入强国行列,但雪上项目还未能收获一枚奖牌。韩国滑雪代表队的选手们新年愿望就是能在平昌冬奥会上成为雪上项目史上首枚奖牌的得主。朴圭林(音译)和朴基彦在冬季项目中是独一无二的运动员。朴圭林是韩国唯一的女子跳台滑雪国家队选手。在读小学5年级时,受电影《国家代表》(韩国男子跳台滑雪选手们挑战奥运会)的影响,开始学习跳台滑雪。上个月9日,在加拿大惠斯勒奥林匹克公园内举行的第五届国际滑雪联盟(FIS)杯赛女子标准台比赛中,朴圭林以总分190.3分首次在国际大赛中获得第三名。证明了奥运奖牌并非只是梦。朴基彦是韩国国内唯一的北欧两项选手。小时候受曾身为越野滑雪国家代表和现任北欧两项代表队教练的父亲朴基浩的影响,开始接触滑雪。朴基彦与师父朴基浩正一起准备“首次奥运之行”。高山滑雪王牌选手郑东贤是继2010年温哥华、2014年索契后第三次参加冬奥会的冬季项目老手。从小学一年级就开始滑雪生涯的郑东贤,四年级时便出战冬季体育大赛,获得三冠王,宣告了神童的诞生。在最高级别的冬奥会比赛中,将要切身体会到与世界顶级实力选手之间的差距的郑东贤对本届平昌冬奥会抱有很大期待。郑东贤下决心表示:“我想在韩国,特别是我的家乡江原道举办的冬奥会上取得优异的成绩,以此回报大家。”

 

e0fd90414d60b3a0c57936c456e6f6cb_1515563
韩国国内唯一的女子跳台滑雪国家队选手朴圭林。

 

 

笔者 尹真姬 出处 news1 

 

설상 종목 사상 메달 도전 

스키점프 박규림, 노르딕복합 박제언, 알파인 스키 정동현


2018 년은 한국이 동계올림픽 무대에 첫 발을 내디딘 지 70년째 되는 해다. 그동안 빙상 종목 강국 반열에 올라섰지만 아직 설상에서는 하나의 메달도 수확하지 못했다. 한국 스키 대표팀 선수들 새해 소망은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설상 종목 사상 메달의 주인공이 되는 것이다
박규림과 박제언은 동계 종목에서 ‘유일무이’한 선수들이. 박규림은 한국 유일의 여자 스키점프 국가대표다. 초등학교 5학년  한국 남자 스키점프 선수들의 올림픽 도전기를 그린 영화 <국가대표> 감동을 받고 스키점프를 배우기 시작했다. 지난달 9일 캐나다 휘슬러 올림픽파크에서 열린 5차 국제스키연맹(FIS)컵 대회 여자 노멀힐에서 박규림은 총점 190.3점을 받아 국제대회 사상 처음으로 3위를 했다. 올림픽 메달이 꿈이 아님을 증명한 것이다.    
박제언은 국내 유일의 노르딕복합 선수다. 어린 시절 크로스컨트리 국가대표였던 아버지 박기호 현 노르딕복합 대표팀 감독을 보면서 자연스레 스키를 접했다. 박제언은 사제지간이 된 아버지와 함께 ‘첫 올림픽 동행’을 준비하고 있다.  

알파인 스키 간판 정동현은 2010 밴쿠버, 2014 소치대회에 이어 세 번째 올림픽에 출전하는 동계 종목 베테랑이.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스키 선수생활을 시작한 정동현은4학년 때 출전한 동계체전에서 3관왕에 올라 신동의 탄생을 알렸다. 그러나 최고의 무대인 올림픽에서는 세계 최고 실력자들과의 격차를 절감해야 했던 정동현은  이번 평창올림픽에 대한 기대 남다르다. 정동현은 “한국 특히 제 고향 강원도에서 열리는 만큼 좋은 결과로 보답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0


回帖目录

无回帖信息.


公司简介 个人信息经办方针 服务条款
务本(株)/首尔阿04401/2017,3,6/海东周末/发刊、编辑人:朴宣昊/首尔 中郎区 面目3洞 607-10 吉路道 Bd
每周5发刊/070-4821-1919/青少年保护负责人;张雨。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