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闪耀(Shinin ’)》钟铉 > 娱乐

查看原文




Login



调查问卷

韩国要不要部署萨德?

이벤트
KOREA WON
Untitled-4



[K-Pop] 《闪耀(Shinin ’)》钟铉

본문

       到最后都“很耀眼”的SHInee已故成员钟铉的遗作被公诸于世。SM Entertainment于1月23日中午12点,通过各大音源网站公开了钟铉的遗作专辑《Poet Artist》。《Poet Artist》中收录的歌曲是钟铉去年创作的歌曲,原计划于2018年发行。

       其主打歌《闪耀(Shinin’)》是一首以tropical元素和trap节奏为基础创作的流行电子曲。歌曲从一开始就充满轻快的感觉。整体上活力十足,在欢快的节奏上添加的歌词突出了风趣的押韵。以“闪耀”来表现喜欢的人的歌词内容,非常可爱。

0a09ea127c91a704bd8f2161e7ca34ca_1517979
Ⓒ SM Entertainment 

 

 

       没有华丽的视觉要素和表演,仅通过音乐就让人变得愉快的是歌声的力量。钟铉以稳定的唱功消化了会让人感到复杂的节奏,并通过完美的强弱调节,增加了歌曲的韵味。尤其是“非常非常地,非常非常非常地,非常地”这部分,钟铉在里面推拉着节拍,起到了将气氛推向高潮的决定性作用。因此,无法在舞台上听到这一好听的歌曲,更让人感到遗憾。虽然钟铉已经去世,但是他留下了融入自己音乐世界的11首歌曲。本次专辑像其名字一样,充满了诗人般的感性歌词。讽刺了那些在SNS上随便说别人故事的人们的《华夫饼(#Hashtag)》,将想要忘却的记忆比作白衬衫上的油渍的《油垢(Grease)》等,钟铉通过自己的方式展现出了他所观察的外部世界和他的内心世界。此前,钟铉通过《忧郁时钟》、《一天的尽头》、《叹息》、《Lonely》等多数歌曲,表现出了忧郁的情怀。但是,那些歌曲高潮总是向着安慰和希望。本次专辑也一样,其最后一首收录曲是《我们的春天来临前(Before Our Spring)》,这首歌曲讲述了因为自己的黑暗,很难靠近某人的令人遗憾的故事。但是,后半部分通过“这次的春天,比之前都要来得更快些。我没关系的,能撑过的。再一次,我的春天也要来了吧”的歌词暗示了希望还是有的。

       另外,《Poet Artist》的全部收益将转交于钟铉的母亲,将用于帮助在困难环境中生活的人们而设立的基金中。 

 

笔者 李东耿

 

 

날 더 꽉 안아줘 

nal deo kkwack an-ajwo

将我更加紧紧抱住

눈부셔 너의 모든 게 

nunbusyeo neoui modeun ge

你的一切都如此耀眼

네 손에 닿는 모든 게 

ne son-e dahneun modeun ge

你手所触碰的一切

또 하얗게 빛나고 있어 

tto hayahge bichnago iss-eo

都在散发明亮洁白光芒 yeah

신기해 널 알아가는 게 거침없이

sin-gihae neol al-aganeun ge geochim-eobs-i

很神奇 认识了解你 毫无阻挡地

날 더 비춰주고 있어 nal deo bichwojugo iss-eo

更加照耀我

너의 눈이 날 바라볼 때 더 빛이 나

neoui nun-i nal balabol ttae deo bich-i na

当你的眼神注视着我 更是闪耀无比

아주 아주 꽤 아주 아주 아주 꽤 아주 꽤

aju aju kkwae aju aju aju kkwae aju kkwae

非常非常地 非常非常非常地 非常地

 

 

종현_빛이나(Shinin')

 

마지막까지 ‘빛이  () 샤이니 종현의 유작이 세상에 공개됐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1 23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종현의 유작 앨범 <Poet Artist> 공개했다.  <Poet Artist> 지난해 종현이 작업했던 곡들로, 2018 년 발매 예정이었던 앨범이었다.

타이틀 '빛이 나(Shinin')'는 트로피컬 소스와 트랩 리듬을 기반으로 일렉트로닉 곡이다. 노래는 시작부터 경쾌함이 가득하다. 전체적으로 통통 튀고 흥겨운 리듬에 더해진 가사는 센스 있는 라임이 돋보인다. 좋아하는 사람을 빛이 난다 표현한 가사의 내용은 사랑스럽다. 

화려한 비주얼적 요소나 퍼포먼스 없이 음악만으로 사람들을 신나게 만드는 것은 목소리의 힘이다. 종현은 다소 복잡하게 느껴질 있는 리듬을 안정적인 보컬으로 소화해냈다. 완벽한 강약조절로 곡의 맛을 살렸다. 특히 브릿지 부분의 아주 아주 아주 아주 아주 아주  부분에서는 박자를 밀고 당기며 분위기를 점점 고조시키는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그렇기에 이런 맛깔스러운 음악를 무대에서 직접 들을 없다는 점이 더더욱 아쉽게 느껴진다. 

종현은 세상을 떠났지만 그는 자신의 음악 세계가 담긴 11곡의 신곡을 남겨놓았다. 이번 앨범은 제목처럼 시인이 감각적인 가사로 가득 차있다. SNS에서 아무렇게나 남의 이야기를 하는 사람들을 풍자한 '와플 (#Hashtag)', 지우고 싶은 기억들을 셔츠에 묻은 기름때로 표현한 '기름때 (Grease)' 등은 종현이 바라본 외부 세계와 그의 내면을 그만의 방식으로 드러낸다. 

종현은 그간 우울시계’, ‘하루의 , ’한숨’, ‘Lonely’ 다수의 곡을 통해 우울한 심경을 밝혔다. 하지만 음악의 클라이막스는 항상 위로, 희망이었다. 이번 앨범 역시 그렇다. 앨범의 마지막 트랙은 우린 봄이 오기 전에이다. 이는 자신의 어두움 때문에 누군가에게 다가가는 것이 어려운 이의 안타까운 이야기를 담고 있다. 그러나 후반부에 이번 봄은 예전보다 빨리 온다지요.  괜찮아요 내게도 봄이 오겠죠 같은 가사를 통해 그럼에도 희망이 있음을 시사한다. 
한편 <Poet Artist> 수익금 전액은 종현의 어머니께 전달돼 기부 재단 설립에 쓰일 예정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0


回帖目录

无回帖信息.


公司简介 个人信息经办方针 服务条款
务本(株)/首尔阿04401/2017,3,6/海东周末/发刊、编辑人:朴宣昊
首爾特別市 中郎區 四佳亭路 41路 (gil) 6, Road Park Bld.1F
每周5发刊/070-4821-1919/青少年保护负责人;李东耿。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