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랑의 온도 爱情的温度》 > 娱乐

查看原文




Login



调查问卷

韩国要不要部署萨德?

이벤트
KOREA WON
Untitled-4



[K-On Air] 《 사랑의 온도 爱情的温度》

본문


       韩国SBS电视台于2017年9月18日起播出的月火电视剧。
       虽然与其他电视剧有所不同,但并不奇怪。男女主人公相识才5个小时,实际对话的时间只有30分钟,可是男主对女主提出了交往。女主完全无法理解男主的告白,尽管如此,观众们已经沉溺于他们的爱情之中了。能够让观众接受这部电视剧的原因是剧本以及导演的力量。SBS《爱
情的温度》是有着纯爱的男人和极其现实的女人之间的爱情故事。这是曾执笔SBS《温暖的一句话》、JTBC《我们可以结婚吗》、SBS《Doctors》等作品的河明熙作家的新作。河明熙作家善于通过细腻的感情和台词,将非常现实又典型的情况制成“特别的爱情”。年上年下情侣的故事是“老生常谈”。虽然有点陈腐,但是年下男的告白并不觉得轻浮、年上女的拒绝也不觉得乏味。来往彩色与黑白,给画面增加温度的导演也令人印象深刻。

 

1405869bb04ffcd59ba2018ad1498cec_1507701
ⒸSBS

 

       电视剧中出现的黑白画面给人一种回忆的感觉。原本是别人的人因为缘分相遇、贤秀(徐玄振饰)首次将正善(梁世宗饰)看成男人、正善把在电视剧作品征集中落榜后灰心丧气的贤秀带到汝矣岛公园一起欢笑等,促成两人感情的场面全部做了黑白处理。执导电视剧的南健导演对这些黑白场面表示,“我想给观众留下想要记住的瞬间”。

       担任女主人公的徐玄振也是一位善于演绎淡淡又现实的爱情故事的演员。在《一起吃饭吧2》中扮演了一年365天都被减肥困扰,却又上演美味“吃秀”的白秀芝,还在《又是吴海英》中扮演了虽然总是因非常了不起的同名人感到自卑,但是为了堂堂正正地生活而努力的吴海英,并获得了“浪漫喜剧女王”的外号。如果说她在前作《又是吴海英》中是一位不顾一切相爱的勇敢女人的话,在本次作品中,她是一位适当的胆小也常看他人脸色的普通女人。因此更加令人期待,她将展开能引起观众共鸣的演技。

笔者 李东耿 

 사랑의 온도

2017년 9월 18일 sbs에서 방영을 시작한 월화 드라마 <사랑의 온도>

 

다르지만 이상하지 않다. 남녀 주인공이 만난 지 5시간, 실제로 대화한 시간은 30분뿐인데 남자주인공은 여자 주인공에게 사귀자고 말한다. 여자 주인공은 남자 주인공의 고백이 전혀 이해되지 않는데도 시청자들은 이미 그들의 로맨스에 푹 빠져 있다. 시청자를 납득시키는 건 대본, 그리고 연출의 힘이다. 

SBS <사랑의 온도>는 순애보를 가진 남자와 지극히 현실적인 여자의 로맨스이다. 이는 SBS <따뜻한 말 한마디>, JTBC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 SBS <닥터스> 등을 집필한 하명희 작가의 신작이다. 하명희 작가는 매우 현실적이고 전형적인 상황을 섬세한 감정선과 대사를 통해 ‘특별한 로맨스’로 만드는 데 능하다. 연상연하라는 컨셉은 ‘클리셰’, 살짝 진부할 수 있지만 어린 남자의 고백이 가볍지 않게, 나이 많은 여자의 거절이 싱겁지 않게 느껴진다. 

컬러와 흑백을 오가며 화면에 온도를 더한 연출 역시 인상적이다. 드라마의 중간 중간에 등장하는 흑백 화면은 추억의 느낌을 준다. 완벽한 타인이었던 두 사람이 인연임을 알리는 장면을 시작으로 현수가 어리게만 봤던 정선을 처음으로 남자로 느끼는 장면, 드라마 공모에서 떨어져 낙담한 현수를 정선이 여의도공원으로 데려가 함께 웃는 장면 등 두사람의 사이의 감정선을 형성하는 장면들이 모두 흑백으로 처리되었다. 이러한 흑백 장면들에 대해 드라마를 연출한 남건감독은 “기억하고 싶은 순간의 사진 같은 느낌을 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여자 주인공을 맡은 서현진 역시 이러한 담담하고 현실적인 로맨스에 능한 배우로 통한다. <식사를 합시다2>에서는 일년 365일 다이어트에 시달리면서도 맛있는 ‘먹방’을 펼치는 백수지 역을, <또 오해영>에서는 너무도 잘난 동명이인 오해영에게 언제나 열등감을 느끼지만 당당하게 살아가기 위해 노력하는 오해영 역을 맡아 ‘로코퀸(로맨틱 코미디 퀸)’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전작 <또 오해영>에서는 거침없이 사랑할 줄 아는 용감한 여자였다면 이번에는 적당히 겁도 많고 타인의 눈치도 많이 보는 그야말로 보통의 여자다. 때문에 더욱 시청자들이 공감할 수 있는 연기를 펼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0


回帖目录

无回帖信息.


公司简介 个人信息经办方针 服务条款
务本(株)/首尔阿04401/2017,3,6/海东周末/发刊、编辑人:朴宣昊/首尔 中郎区 面目3洞 607-10 吉路道 Bd
每周5发刊/070-4821-1919/青少年保护负责人;张雨。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