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0 (월)

  • 맑음동두천 13.1℃
  • 맑음강릉 13.2℃
  • 맑음서울 12.4℃
  • 구름조금대전 14.5℃
  • 구름많음대구 11.6℃
  • 구름많음울산 13.9℃
  • 구름많음광주 14.5℃
  • 흐림부산 14.3℃
  • 구름많음고창 13.4℃
  • 흐림제주 13.9℃
  • 맑음강화 11.6℃
  • 맑음보은 12.6℃
  • 구름조금금산 13.2℃
  • 구름많음강진군 14.7℃
  • 구름많음경주시 14.2℃
  • 구름많음거제 13.7℃
기상청 제공

K-now

위안부 피해 할머니 별세....생존자는 단 27명 남아

사진 출처: 인민망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하점연(사진) 할머니가 26일 오전 68분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7.

 

하점연 할머니는 192255일 경상남도 하동에서 태어났다. 1936년 일본 오사카에 사는 언니네 아이를 봐주러 들어갔다가 이웃 한국인 아줌마를 따라 한 공장에 갔다.

 

이후 공장을 거쳐 대만 팽호도 조선관에서 1940년 하이난섬 명월관과 1942년 수마트라 난신 구락부 위안소에서 위안부 피해를 봤다.

 

19464월 부산으로 귀국했고, 1993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로 등록돼 20165월부터 '나눔의 집'에서 거주해 왔다.

 

하점연 할머니는 슬하 22녀의 자녀를 뒀다.

 

이로써 현재 일본군 성노예 피해 생존자수는 총 27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