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2 (금)

  •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5.9℃
  • 맑음서울 3.1℃
  • 맑음대전 3.3℃
  • 맑음대구 3.1℃
  • 맑음울산 6.9℃
  • 맑음광주 7.2℃
  • 맑음부산 10.8℃
  • 맑음고창 4.2℃
  • 구름조금제주 15.1℃
  • 구름조금강화 1.9℃
  • 맑음보은 -0.1℃
  • 맑음금산 -0.7℃
  • 맑음강진군 7.0℃
  • 맑음경주시 1.0℃
  • 맑음거제 7.7℃
기상청 제공

K-The One

삼성그룹의 시작 - 호암 이병철(29)(중)

이병철의 분석은 정확했다. 한국사회는 갈수록 혼란에 빠졌고, 정부는 민심의 분노를 가진 자들에게 돌렸다. 세무조사를 통한 세수 확대, 바로 당시 정부가 취한 행동이었다.

이병철의 분석은 정확했다. 한국사회는 갈수록 혼란에 빠졌고, 정부는 민심의 분노를 가진 자들에게 돌렸다. 세무조사를 통한 세수 확대, 바로 당시 정부가 취한 행동이었다.
삼성도 걸렸다. 탈세액이 적지 않았다. 재미있는 사실은 당시 탈세에 대한 이병철의 생각이었다. 삼성 산하 15 기업체가 조사를 받을 때다.

 


검찰에 출두하였다. 물론 팽생 처음이다. 부장 검사실에 들었더니 젊은 검사와 서기 10 명이 호기심에서인지 한자리에 모여 있었다.
 

 

부장 검사의 심문이 시작됐다. 먼저그동안 탈세로 모은 재산이 얼마나 되느냐?’ 물었다. ‘아직 자세히 계산해 보지를 못했다 대답했다. 솔직한 대답이었지만 듣기에 따라서 이상했는지 모른다.
 

 

부장 검사를 말을 바꿔 이번에는 탈세를 했느냐?’ 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