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7 (토)

  • 맑음동두천 1.7℃
  • 맑음강릉 5.3℃
  • 맑음서울 4.3℃
  • 맑음대전 5.3℃
  • 맑음대구 6.0℃
  • 맑음울산 6.6℃
  • 맑음광주 7.7℃
  • 맑음부산 8.1℃
  • 구름많음고창 7.2℃
  • 흐림제주 12.3℃
  • 맑음강화 3.3℃
  • 구름많음보은 4.4℃
  • 흐림금산 4.8℃
  • 구름많음강진군 6.5℃
  • 맑음경주시 5.2℃
  • 맑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중국의 나라 이름은 왜 다 1글자일까?

1. 중국의 나라 이름은 왜 다 1글자일까?

 

 

중국의 이름은 왜 다 1글자일까요? 그 이유는 고대 이상 국가인 주나라 시대로 돌아가서 파악할 수 있습니다. 중국 봉건제도를 완성한 주나라는 중앙의 왕이 지방의 혈연 관계인 제후들에게 땅을 나누어 주었습니다. 그런데, 그 땅이름은 각기 1글자로 정하여 부르기 쉽게 지어두었죠. 예로 진, , , , , , , 오 등이 그 명칭입니다. , 처음부터 국가이름이 1글자였던 것이 아니라, 주나라가 지방 제후들에게 땅을 나눠주면서 1글자의 명칭으로 불렀던 것이지요.

 

 

그러나, 주나라가 무너지고 춘추전국시대로 들어서면서 제후들이 주나라가 그 지역에 할당한 이름을 그대로 국호로 사용하게 됩니다. , 진나라, 송나라, 연나라, 제나라, 한나라 등이었죠. 그리고 새로 생긴 나라들도 특별한 의미의 국호를 정하는 것이 아니라 그 지역의 명칭을 따라 노나라, 촉나라 등으로 이름을 지었습니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단순히 지명을 따서 국호를 정한 것이 아니라, 그 지명에 걸맞은 작위를 받거나, 지방 왕의 칭호를 받았을 때 그것을 자랑스럽게 여겨 중국을 통일한 후에도 그 국호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았다는 점이지요.

 

 

우리 조상들이 덕업을 알리고 국가를 새롭게 한다는 뜻으로 지은 신라나, 마을이나 고을에서 파생되었다는 뜻의 구려라는 명칭(고구려) 등과는 대조적이네요. 삼국사기를 보면 백제는 처음에 십제였다가 국가 규모가 커지면서 백제로 호칭을 바꾸었습니다. 이후 고려, 조선은 고구려, 고조선에 대한 계승의식을 가지고 국호를 정하였죠.

 

 

중국을 최초로 통일한 진나라는 처음부터 진국이라는 전국시대 소국의 지방 명칭을 그대로 사용하였습니다. 한나라도 유방이 촉한의 영주였다가 나라를 세웠기 때문에 한이라고 명칭을 사용합니다. 물론 진과 한의 국호는 영토 뿐만 아니라 진왕과 한왕이라는 칭호를 가진 뼈대있는 집안이라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국호를 계속 사용한 것입니다. 한나라가 중국 고대 사회의 기틀을 잡았기 때문에 중국의 글자를 한자, 중국의 민족을 한족이라고 한다고 하죠.

 

 

그리고, 주대 이후 중국은 자신들이 세계 최고의 국가라는 것을 강조하기 위하여 단 1글자로 국호를 정하는 것을 유행으로 삼았다고 합니다. 중국에서는 상위의 진리는 모두 1글자이며, 하위의 모양새는 2글자를 쓴다라고 말합니다. 따라서 춘추전국시대에 활동한 중국의 유명한 사람들을 보면 이름이 외자이거나, 길어야 2글자입니다. 전한을 멸망시키고 신을 세운 왕망은 문명인인 중국인이 2음절의 이름을 짓는 것은 오랑캐와 같다고 수치로 여겨 1글자만으로 이름을 지으라고 명령을 내린 적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1글자의 국호 원칙은 중국 송나라에서 깨지게 됩니다. 중국 송나라는 역대 중국 통일왕조 중에서 이민족의 침입을 가장 많이 받은 유약한 왕조였습니다. 황제가 이민족에게 납치당하기도 여러번이었죠. 따라서 송나라는 오랑캐 국가인 몽골, 여진, 거란 등도 1글자의 중국식 명칭을 쓸 수 있도록 허락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송대 이전까지는 보통 2글자를 쓰던 북방민족들도 송대 이후부터는 요, , 원 등의 1글자 명칭을 쓰면서 자신들이 중화제국의 패자가 될 수 있음을 과시하기 시작합니다.

 

 

이렇게 지방 명칭과 자신이 그 지방의 왕이라는 것을 강조하면서 1글자로 국호를 짓던 풍습은 이민족 국가인 <>나라가 중국 전역을 지배하면서 달라지게 됩니다.

 

 

원나라는 이민족으로서 몽골인이었습니다. 몽골은 굳이 중국의 지명이나, 국왕 칭호 등을 생각해서 국호를 지을 필요가 없었습니다. 따라서 원은 역경에 있는 <대재건원>이라는 좋은 말을 빌려 국호를 <>이라고 짓습니다. , 이는 몽골 제국이 한자를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줌과 동시에 국호는 지명이나 통일전 왕호칭이 아니라 <좋은 문장의 좋은 문구>에서 가져온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원대 이후 명, 청 등의 나라들은 지역 이름이 아니라 좋은 문장을 국호로 씁니다. <맑다, 깨끗하다>라는 뜻의 국호를 쓰게 되는 것이지요. 특히 명은 이민족인 원을 몰아내고 중국 전통 국가인 송을 재건하겠다는 뜻에서 강남에서 일어났지만, 그 국호는 전혀 다른 문장은 <밝을 명>을 사용합니다.

 

 

중국의 국호는 이러한 1글자 원칙을 가지고 있습니다. 1글자 원칙은 서구적인 근대화 국가를 만들기 위해 <전통적 전제군주제가 아닌 공화정>을 택한 쑨원에 의해 <중화민국>으로 바뀌면서 사라집니다. <중화민국>이란, 중국 전통의 국호 제정법이 아닌, 서구식 국제를 사용한 것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