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화)

  • 구름조금동두천 3.0℃
  • 맑음강릉 5.2℃
  • 맑음서울 6.1℃
  • 맑음대전 5.9℃
  • 맑음대구 7.0℃
  • 맑음울산 7.0℃
  • 맑음광주 7.9℃
  • 맑음부산 9.0℃
  • 맑음고창 3.0℃
  • 맑음제주 12.4℃
  • 맑음강화 1.5℃
  • 맑음보은 1.9℃
  • 맑음금산 3.4℃
  • 맑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4.0℃
  • 구름조금거제 7.1℃
기상청 제공

[기획컬럼] 중국의 여론정치 (1) - 여론정치를 아십니까?

중국은 당내 여론, 또 그 당내 여론을 주도해 군중 여론을 이끄는 자체가 하나의 여론정치의 과정이다.

 

중국에서 여론이란 무엇인가?

여론 정치란 무엇인가?

 

 중국에서 시민의 목소리를 전하는 서구 형태의 여론 제도가 없어 마치 여론이란 게 없지 않냐는 오해를 불러 온다. 어차피 공산당이 원하는 대로 말하는 게 중국의 여론 매체에 불과하다는 생각이다.

 

 물론 틀린 생각은 아니다. 하지만 이 같은 생각이 맞는 것도 아니다. 중국은 당내 여론, 또 그 당내 여론을 주도해 군중 여론을 이끄는 자체가 하나의 여론정치의 과정이다.

 

 중국은 상상을 초월하는 대국이다. 사람이 많다는 게 문제다. 소위 당 중앙이라 불리는 중앙위원회 위원수만 204명(17기), 후보위원만 167명에 달한다. 지방조직만 31개 성이 있다. 중국 전체 공무원수는 716만7000여명에 달한다. 이들을 하나처럼 움직이도록 하는 건 정말 쉬운 일이 아니다.

중국 공산당 당내 여론을 하나로 만들어 가는 과정도 마찬가지로 쉬운 일이 아니다. 중국 공산당은 일당 독재의 기득권을 유지하기 위해 당내 여론 통일은 필수적인 일이다. 공산당 당내 여론 공작이 그렇게 어렵고 중요하다는 말이다.

그 다음이 8000만 이상의 공산당원의 수배인 15억 국민이다. 당내 여론을 만들어가는 것도 쉽지 않은 데 15억 인구의 여론을 하나로 만들어가는 게 어찌 쉬울까.

 

 그럼 공산당은 이런 여론을 만들기 위해 어떻게 할까? 중국에서 발간되는 역사책들 속에는 과거 공산당내 여론공작의 흐름을 보여주는 몇몇 사건들이 있다. 그 중 대표적인 하나가 문화대혁명 초기 런민르바오 등 당 중앙만 몰랐던 문화대혁명의 여론 형성 사건이다. 그리고 또 다른 것이 덩샤오핑 복권을 위해 저우언라이가 만들어 갔던 당내 여론 형성 사건이다. 두 이야기를 공산당 사료들을 토대로 이야기 식으로 엮어 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