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2 (금)

  •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5.9℃
  • 맑음서울 3.1℃
  • 맑음대전 3.3℃
  • 맑음대구 3.1℃
  • 맑음울산 6.9℃
  • 맑음광주 7.2℃
  • 맑음부산 10.8℃
  • 맑음고창 4.2℃
  • 구름조금제주 15.1℃
  • 구름조금강화 1.9℃
  • 맑음보은 -0.1℃
  • 맑음금산 -0.7℃
  • 맑음강진군 7.0℃
  • 맑음경주시 1.0℃
  • 맑음거제 7.7℃
기상청 제공

오늘의 중국

중국, 1분기 감세 규모 3천411억 위안

중국이 연내 2조 위안(약 341조4천200억 원) 규모의 대규모 감세를 경기 둔화에 대응해 추진 중인 가운데 1분기에 개인소득세를 중심으로 58조 원가량의 감세가 실제로 이뤄졌다.

 

24일 경제지 차이신(財新)은 중국 국가세무총국은 1분기 감세 규모가 3천411억 위안(약 58조2천531억 원)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이 중 감세 효과가 크게 나타난 것은 개인소득세로 1분기 감세 규모가 1천686억 위안에 달했다.

 

중국 정부는 연초부터 개인소득세를 매기기 시작하는 과세 표준액을 상향 조정하는 한편 주택담보대출 이자, 가족 부양비용 등 소득공제 항목을 대폭 늘림으로써 국민들이 부담하는 개인소득세를 낮춘 바 있다.

 

아울러 4월부터는 기업 등이 부담하는 증치세(부가가치세) 인하도 본격적으로 시작돼 감세 속도가 더욱 빨라질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중국 정부는 이번 대규모 감세 정책을 통해 감세가 이뤄져도 결과적으로 경기가 활성화됨으로써 세수가 커지는 선순환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작년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6.6%로 1990년 3.9%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한 바 있다.

 

이에 중국 정부는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를 작년의 '6.5%가량'에서 '6.0∼6.5%'로 하향 조정했고, 2조1천500억 위안 규모의 인프라 투자와 2조 위안 규모의 감세 정책을 펼치며 경기 둔화에 대응하고 있다.

 

최근 들어서는 미중 무역 협상 타결 기대감이 증폭되는 가운데 분기별 경제성장률 둔화 추세가 멈추고 수출, 투자, 소비, 실업률 등 각종 경제지표가 다소 호전되는 모습을 보이면서 중국 경기 호전(턴어라운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