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4 (수)

  • 맑음동두천 27.1℃
  • 구름많음강릉 19.2℃
  • 연무서울 25.6℃
  • 흐림대전 19.9℃
  • 흐림대구 21.4℃
  • 박무울산 21.6℃
  • 흐림광주 19.7℃
  • 박무부산 20.5℃
  • 흐림고창 18.9℃
  • 구름많음제주 19.3℃
  • 맑음강화 20.8℃
  • 흐림보은 19.7℃
  • 구름많음금산 18.6℃
  • 흐림강진군 19.0℃
  • 구름많음경주시 21.8℃
  • 구름조금거제 19.3℃
기상청 제공

중국 시사/경제

中, TV 시장 경기 하락세 끝없어...'판매가격 하락세 계속'

중국 TV 시장 경기 하락세가 좀처럼 나아지지 않고 있다. 올해 전망 역시 좋지 않아 기업들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중국 리서치업체 차이나마켓모니터(China Market Moniter) 통계에 1분기 중국 TV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분기 대비 4.1%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유통액은 15.7% 감소한 결과를 보였다.

 

하지만 더 심각한 것은 TV 판매 단가가 끝없이 하락하고 있다는 점이다. TV 평균 가격이 1분기 기준 3000위안(약 50만 9천 원)을 밑도는 가격을 보였다. 이 같은 가격 인하는 대화면 제품 가격의 빠른 하향세로 이어지고 있다.

 

50만 원은 그간 TV 평균가 '최저선'이었지만 올해 1분기에 이마저도 무너졌다.

 

차이나마켓모니터에 따르면 1분기 온라인에서 판매된 TV 평균가는 이미 2000위안(약 33만 9천 원)에 가까워졌으며, 실제 8주째 온라인 TV 평균가는 2006위안을 기록했다.

 

전반적 시장 움직임으로 봤을 때 TV 가격의 상승세를 일으킬 동력이 현저히 적다는 것이 업계의 분석이다. 하이센스(HISENSE), 스카이워스(SKYWORTH), TCL, 콘카(KONKA) 등 중국 브랜드가 8K, 레이저 TV, OLED TV, AI+IoT를 간판 삼아 하이엔드 모델을 드라이브하고 있지만 올해 전망도 좋지 않다.

 

중국 리서치업체 AVC에 따르면 중국 TV 시장 판매량은 지난해 4774만 대로 전년 대비 0.5% 위축한 결과를 보였고, 유통액은 전년 대비 8.6% 줄어들었다.

 

올해 1분기 추이로 봤을 때 전반적인 판매량과 유통액 감소세가 더욱 커졌다.

 

하지만 TV 초저가 전쟁은 더욱 심화되고 있는 상황.

 

중국 인터넷 TV 기업 PPTV는 최근 40인치 스마트 TV를 999위안(약 16만 9천800원), 43인치 스마트TV를 1199위안(약 20만 3천800원)에 내놓으면서 가격 전쟁에 불을 지폈다.

 

1분기 중국 온라인에서 가장 잘 팔린 10개 모델 중 8개가 샤오미 TV 모델이라는 점이 중국 TV 시장의 단면을 보여준다. 샤오미 제품 중 판매량 상위 세 개 모델인 32인치 TV 4A, 55인치 TV 4X, 40인치 TV 4C 가격이 799위안(약 13만 5천800원), 1999위안(약 33만 9천800원), 1099위안(약 18만 6천800원)이다.

 

샤오미의 2019년 신형 13.9mm 초박형 풀스크린 신제품 벽화(PatchWall) 인공지능 TV 시리즈 32인치, 43인치, 55인치, 65인치 제품 가격도 1099위안(약 18만 6천 원), 1999위안(약 33만 9천 원), 2999위안(약 50만 9천 원), 3999위안(약 67만 9천 원)이다.

 

중국 TV 시장 가격 경쟁은 해외로 진출하는 중국 TV 기업의 경로를 따라 인도와 동남아 등 아시아 지역으로 번지면서 세계 TV 시장의 동력에도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한 중국 산업 전문가는 "기술 혁신으로 품질을 개선하는 것이 여러 기업의 동질화 회피 전략이며 IOT, O2O, 인공지능,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등 기술이 새로운 성장점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