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30 (화)

  • 구름많음동두천 14.8℃
  • 구름많음강릉 13.1℃
  • 구름조금서울 15.0℃
  • 구름많음대전 17.4℃
  • 맑음대구 14.4℃
  • 박무울산 12.9℃
  • 박무광주 14.9℃
  • 구름많음부산 14.7℃
  • 맑음고창 11.7℃
  • 구름조금제주 15.2℃
  • 구름많음강화 12.5℃
  • 구름조금보은 15.2℃
  • 구름조금금산 15.7℃
  • 맑음강진군 13.7℃
  • 구름조금경주시 12.7℃
  • 구름많음거제 13.6℃
기상청 제공

경제 & 산업

중국 경기 둔화 우려로 원-달러 완율 급등

원-달러 환율이 다시 급등해 1170원대에 다가섰다. 이는 중국 경기 둔화 우려감으로 인한 현상으로 풀이된다.

 

30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9.70원 오른 1168.2원으로 마감했다. 이는 2017년 1월 20일(1169원)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다.

 

원화 약세는 중국 제조업 지수가 시장의 예상보다 낮은 수치를 나타냈고 이는 ‘글로벌 달러’가 강세를 보인 영향을 받은 것으로 업계는 분석하고 있다. 이날 중국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4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0.1을 기록했다. 시장 예상치(50.4)와 전월치(50.5)를 모두 밑도는 수치였다. 이는 아직 경기가 확장세에 있음을 의미하지만, 전문가들의 예상치는 50.5로 전문가들의 예상치를 밑도는 결과였다.

 

통상적으로 PMI가 50을 넘으면 경기 확장 국면에, 이를 밑돌면 경기 위축 국면에 있음을 뜻한다.

 

중국 제조업 PMI 지수가 예상을 밑돌게 나오자 아시아 증시가 대부분 하락했다.

 

서비스업 지수 역시 54.3으로 시장의 예상보다 부진한 결과를 보였다. 중국 제조업 업황의 또다른 지표인 차이신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도 50.2로 시장 예상치(50.9)를 하회해 나타났다. 이에 중국 경기가 더욱 둔화할 것이란 우려가 퍼져 위안화의 약세가 나타났고, 동일한 방향으로 경향이 높은 원화도 약세를 보였다.

 

반면 미국의 경제지표는 3월 개인소비지출(PCE)이 한 달 전보다 0.9% 증가하는 호조를 보였다. 이에 달러 가치는 유로, 엔, 위안 등 주요 통화에 대해 강세를 나타나면서 원화 약세를 더욱 부추긴 것으로 분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