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2 (목)

  • 맑음동두천 26.2℃
  • 맑음강릉 23.2℃
  • 맑음서울 24.3℃
  • 맑음대전 22.7℃
  • 맑음대구 24.3℃
  • 맑음울산 20.1℃
  • 맑음광주 22.5℃
  • 연무부산 18.8℃
  • 맑음고창 20.9℃
  • 맑음제주 20.4℃
  • 맑음강화 19.6℃
  • 맑음보은 22.5℃
  • 맑음금산 21.6℃
  • 맑음강진군 22.8℃
  • 맑음경주시 25.2℃
  • 맑음거제 21.3℃
기상청 제공

중국 시사/사회

중국 인구 2023년 정점 찍고 급감한다는 전망 제기돼

중국 인구가 오는 2023년 정점을 찍고 급속히 감소한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중국에 급격한 저출산·고령화 사회가 도래함에 따라 중국 경제의 충격이 클 것으로 전해진다.

 

2일 데이터 분석회사 글로벌 데모그래픽스와 컴플리트 인텔리전스는 최근 중국 인구 보고서를 통해 중국 인구는 오는 2023년 14억 1000만 명으로 정점에 이른 후 가파르게 줄어들기 시작한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보도했다.

 

이는 중국 정부가 예측하는 인구 정점기인 2028년보다 5년이나 빠른 시기다.

 

앞서 지난 1월 중국 사회과학원은 ‘중국 인구와 노동’ 보고서에서 중국 인구가 2029년 14억 4000만 명으로 정점을 찍고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그러면서 21세기 중반 13억 6000만 명으로 큰 폭 감소하며 2065년에는 11억 7000만 명까지 줄어들 것이라 예상했다.

 

중국 정부는 급속한 인구 증가를 막기 위해 ‘한 자녀(獨生子女) 정책’을 1978년부터 시행했다. 하지만 이 정책은 2015년 폐지돼 중국의 모든 부모는 2명의 자녀를 가질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정책의 폐지에도 불구하고 출산율은 회복될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다.

 

토니 내시 컴플리트 인텔리전스 대표는 “한 자녀 정책이 너무 늦게 폐지된 영향”이라며 “한 자녀 정책이 10년만 앞서 2005년에 폐지됐다면 출산율은 더 나아졌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국의 지난해 신생아 수는 1523만 명이다. 이는 전년보다 200만 명 감소한 수치로 1961년 이후 가장 적다. 한 여성이 평생 낳을 수 있는 자녀의 수를 뜻하는 합계출산율은 1.6명으로 나타났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의 가임기 여성(15∼49세) 인구가 2018년부터 2033년까지 5600만 명 감소할 전망’이라고 지적하며 ‘산모 절벽’이라 일컬었다. 이에 따라 중국의 4세 이하 유아 인구는 2017년 8400만 명으로 정점을 찍었고, 앞으로 해마다 2.8%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 같은 현상은 다시 유아 인구의 감소를 불러오며 악순환이 지속될 것으로 보이고 있다. 이 때문에 장난감과 의류, 유제품, 교육 등 관련 산업도 크게 위축될 것으로 보고서는 내다봤다.

 

이런 가운데 중국 칭화(淸華)대 연구팀은 중국 내 3300여개 주요 도시의 야간조명 조도(照度·단위 면적이 단위 시간에 받는 빛의 양)를 2013년부터 2016년까지 분석한 결과 전체의 28%에 이르는 938개 도시에서 조도가 약해졌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야간조명의 조도가 약해졌다는 것은 해당 도시의 인구와 경제 규모가 ‘역성장’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칭화대 연구팀은 역성장이 가장 심각한 지역은 헤이룽장성 등 동북부 지역이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