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2 (목)

  • 맑음동두천 26.4℃
  • 구름조금강릉 25.0℃
  • 맑음서울 25.0℃
  • 맑음대전 24.1℃
  • 맑음대구 25.1℃
  • 연무울산 20.3℃
  • 맑음광주 23.0℃
  • 맑음부산 20.2℃
  • 맑음고창 20.1℃
  • 구름조금제주 20.4℃
  • 맑음강화 19.1℃
  • 맑음보은 23.0℃
  • 맑음금산 21.7℃
  • 맑음강진군 22.6℃
  • 맑음경주시 25.4℃
  • 맑음거제 21.7℃
기상청 제공

중국 시사/사회

중국, 직업훈련에 1천억위안 투입 결정..'최악의 취업난'

중국이 실업난에 시달리며 노동자들의 직업훈련에 1천억 위안(약 17조3천억 원)을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1일 중국 국무원은 전날 리커창 총리 주재 상무회의에서 실업보험기금 잔액에서 1천억 위안을 사용해 노동자의 자질을 향상하고 취업과 창업 능력을 높이기로 결정했다고 신화통신은 보도했다.

 

회의에서는 올해 1천500만 명을 포함해 3년간 5천만 명 이상을 대상으로 하는 직업교육을 확정했다. 또한 정부업무보고에서 제시된 올해 고등직업훈련 100만 명 선발 방안 역시도 의결됐다.

 

국무원 회의에서는 중앙경제공작회의와 정부업무보고에 따라 고용 우선 정책이 거시경제 정책의 중요한 구성 부분이라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회의는 이어 올해 경제 운용이 적정 구간을 유지하려면 충분한 취업의 필요성을 제기하며, 대규모 직업 기능 훈련은 안정적인 고용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했다.

 

경기 하강으로 실업률이 높아지자 중국의 정책 결정자들은 우려를 표하고 있다.

 

중국인민대학 중국취업연구소는 6년 만에 1분기 고용시장이 최악이었다고 분석한 보고서를 최근 발표한 바 있다.

 

한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고용 우선 정책을 실현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