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7 (화)

  • 맑음동두천 13.3℃
  • 맑음강릉 19.1℃
  • 맑음서울 14.6℃
  • 맑음대전 15.7℃
  • 맑음대구 17.5℃
  • 맑음울산 14.3℃
  • 맑음광주 15.1℃
  • 맑음부산 15.2℃
  • 맑음고창 10.4℃
  • 구름조금제주 15.1℃
  • 맑음강화 11.8℃
  • 맑음보은 14.9℃
  • 맑음금산 13.7℃
  • 맑음강진군 13.3℃
  • 맑음경주시 14.4℃
  • 맑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시사/정치외교

트럼프, 중국에 25%로 관세 인상 압박 '양국갈등 심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제품에 대한 관세 인상 카드로 압박해 미국과 중국간 무역분쟁을 비롯해 양국간 갈등이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5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천억 달러 상당의 중국산 제품에 부과했던 관세를 오는 10일부터 기존 10%에서 25%로 상향조정한다고 밝혔다. 이유는 중국의 지적재산권 침해 등을 꼽았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해 12월부터 무역협상을 진행해왔지만 속도가 더뎌 트럼프 대통령이 이에 불만을 보이며 제재강화로 다시 선회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중국은 2천억 달러 상당의 제품에 10%의 관세를 부담하고 있지만 오는 금요일(10일)에 이를 25%로 상향조정할 예정이다. 중국과 협상이 너무 더디다"며 협상이 늦어지는 것에 대해 불만을 표했다.

 

덧붙여 그는 관세를 부과하지 않고 있는 3천250억 달러 상당의 중국제품에 대해서도 25%의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해 말 이후 고위관료들간 협의를 통해 관세인하 등의 조건을 교섭한 바 있다. 더해 오는 8일부터 중국의 류허 부총리를 비롯한 협상단이 워싱턴을 방문해 재협상을 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미국 측의 갑작스런 관세 인상 조치로 압박이 들어오며 중국도 무역협상 취소를 검토하며 반발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제재강화 선회는 중국에 양보를 얻어내기 위한 압박으로 읽힌다. 다만 중국의 반발이 거세질 경우 무역분쟁 조기 타결은 힘들 것이란 분석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3월 1일을 기한으로 양국은 무역분쟁 완화 방안을 모색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2월말에 합의에 근접하고 있다고 언급해 최종결정기한을 다시 4월중으로 미뤘다.

 

여기에 트럼프 대통령의 갑작스런 중국제품에 대한 관세 인상 계획이 발표되고 양국회담이 불발로 끝날 가능성이 높아진 만큼 세계 경기에 대한 악영향 우려의 목소리도 더욱 커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