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5 (수)

  • 맑음동두천 27.2℃
  • 구름조금강릉 20.5℃
  • 맑음서울 27.7℃
  • 맑음대전 28.2℃
  • 구름많음대구 28.3℃
  • 구름많음울산 22.9℃
  • 구름많음광주 27.2℃
  • 구름많음부산 24.6℃
  • 구름조금고창 26.3℃
  • 구름많음제주 23.4℃
  • 맑음강화 22.7℃
  • 맑음보은 28.0℃
  • 맑음금산 28.1℃
  • 구름많음강진군 26.0℃
  • 구름많음경주시 26.5℃
  • 맑음거제 26.2℃
기상청 제공

시사/정치외교

중국, 미국 관세 폭탄에 대응해 '최대 25%' 관세 부과

중국 정부가 미국의 '관세 폭탄'에 대응해 6월 1일부터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대해 5∼25%의 보복 관세를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결정은 미국이 지난 10일 2천억 달러 규모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율을 기존 10%에서 25%로 인상한 데 따른 보복 조치로 분석되고 있다. 이번 결정으로 미·중의 무역전쟁이 더욱 격화될 것으로 보여지고 있다.

 

중국 정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미국의 관세 부과에 대응해 6월 1일부터 미국산 수입품 일부에 대해 추가 관세를 부과할 방침으로, 관세율은 품목별로 5%, 10%, 20%, 25%를 부과할 예정"이라고 13일 신화통신은 보도했다.

 

보복 관세가 부과되는 품목으로는 총 5천140개 품목이 해당된다.

 

2천493개 품목은 25%, 1천78개 품목은 20%, 974개 품목은 10%, 595개 품목은 5% 관세를 부과할 예정이다.

 

이번에 추가 관세가 부과되는 품목들은 지난해 무역전쟁 발발 후 중국 측이 미국의 '관세 폭탄'에 대응해 보복 관세를 부과했던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수입품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여름 미국은 2천억 달러 규모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했고, 중국도 이에 맞서 600억 달러 규모 미국산 제품에 보복 관세를 부과한 바 있다.

 

중국 정부는 성명에서 "미국 측이 추가 관세 부과를 통해 무역갈등을 악화시키고 협상을 통한 무역 이견 해소라는 원칙을 어긴 것"이라며 "다변주의를 지키고, 우리의 합법적인 권한을 지키기 위해 어쩔 수 없이 미국산 수입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맞불 관세 부과에도 불구하고 중국 측은 미국과 협상의 여지를 남긴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추가 관세 부과 시점을 '6월 1일'로 잡은 것은 그때까지 미국과의 협상을 통해 무역갈등을 해소할 의지를 보인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미국 측도 10일 오전 0시 1분 이후에 미국으로 출발하는 중국 화물부터 25%의 관세를 적용하겠다고 밝혀, 인상된 세율로 관세를 실제 징수하기까지 시차를 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중국과의 협상 시간을 벌겠다는 미국 측의 의도로 분석되고 있으며, 두 나라 모두 즉각 확전을 피하고 추가 협상을 위한 여지를 남겨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