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7 (금)

  • 구름많음동두천 18.0℃
  • 맑음강릉 20.4℃
  • 맑음서울 21.5℃
  • 구름많음대전 22.6℃
  • 맑음대구 21.5℃
  • 구름조금울산 18.7℃
  • 구름많음광주 21.4℃
  • 구름많음부산 19.6℃
  • 구름많음고창 18.4℃
  • 맑음제주 21.5℃
  • 맑음강화 18.1℃
  • 구름조금보은 19.9℃
  • 구름많음금산 22.4℃
  • 구름많음강진군 18.0℃
  • 구름많음경주시 17.0℃
  • 구름조금거제 18.2℃
기상청 제공

오늘의 중국

중국, 무역전쟁 여파로 미국 국채 대규모 매각 나서나?

미국과 무역전쟁에 있는 중국이 2년 반 만에 지난 3월 역대 최대 규모로 미국 국채를 매각한 사실이 밝혀졌다.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미 재무부는 지난 3월 중국이 미국 국채 204억 5000만 달러(약 24조3,170억 원)를 매각한 것으로 15일(현지시간) 집계했다. 이는 중국이 한 달 동안 미국 국채를 매각한 규모로는 2016년 10월 이후 최대치로 나타났다.

 

올해 3월 중국이 보유한 미국 국채규모는 전월보다 104억 달러 줄어든 1조 1,205억 달러로 나타났다. 이는 2017년 5월(1조1,022억 달러) 이후 최저 규모다. 중국이 보유한 미국 국채규모가 줄어든 것은 작년 11월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외국이 보유한 미국 국채 가운데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도 올해 3월까지 9개월 연속 감소하며 전체 규모의 17.3%로 2006년 6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그러나 대규모 매도에도 불구하고 중국은 올해 3월 미국 국채 최대 보유국을 유지했다. 일본은 같은 달 1조 781억 달러로 중국에 이어 가장 많은 미국 국채를 보유한 바 있다.

 

미중 무역전쟁이 심화되며, 미국 국채 최대 보유국인 중국이 보복카드로 미국 국채를 매각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타난 상황에서 실제 매각 규모가 크게 확대되며 이목을 끌고 있다.

 

중국이 보유하고 있는 미국 국채를 대량으로 매도한다면, 미국 국채 가격이 급락하고 시중금리가 치솟으면서 미국 경제에 큰 타격을 줄 수 있다. 이날 로이터통신도 미국이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관세를 인상한 데 대한 보복으로 중국이 미국 국채를 매도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심이 제기됐다.

 

하지만 이러한 시나리오는 현실성이 낮다는 시각이 현재는 우세하다. 미국 국채 가격이 내려가면 중국의 보유외환 자산가치도 급감하면서 중국도 역시 타격을 심각하게 입기 때문. 미국 CNBC 방송은 이를 두고 “중국에 있어 ‘미국 국채매도’는 자기 파멸적인 핵 옵션”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