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2 (수)

  • 맑음동두천 24.8℃
  • 맑음강릉 27.3℃
  • 맑음서울 25.3℃
  • 맑음대전 25.4℃
  • 맑음대구 27.5℃
  • 맑음울산 27.1℃
  • 맑음광주 25.9℃
  • 맑음부산 24.2℃
  • 맑음고창 25.4℃
  • 맑음제주 27.0℃
  • 맑음강화 20.8℃
  • 맑음보은 25.4℃
  • 맑음금산 25.9℃
  • 맑음강진군 24.1℃
  • 맑음경주시 28.7℃
  • 맑음거제 24.5℃
기상청 제공

중국 시사/사회

미국 "중국산 드론, 정보 탈취 가능성 높아" 화웨이 이어 드론도 경계

미국의 중국 경계가 화웨이에 이어 드론까지 확대됐다. 중국산 드론이 정보를 빼돌리는 데 악용될 수 있다는 것.

 

미국 국토안보부(DHS) 사이버안보·기간시설 안보국(CISA)은 20일(현지시간) 중국산 드론이 민감한 항공 정보를 중국 내 제조사로 송신하고, 중국 정부가 해당 정보에 대한 접근 가능성에 대해 경고했다고 미국 CNN 방송은 보도했다.

 

CISA는 "정보기관이 (기술 제품을 통해 얻은) 정보에 접근할 때 제한이 없거나, 접근권을 남용하도록 허락하는 권위주의 국가의 영역 내로 미국의 정보를 가져가는 모든 기술 제품에 대해 미국 정부는 심각하게 걱정을 표한다"며 드론이 "기관 정보에 대한 잠재적 위협"이라고 이야기했다.

 

미국 정부의 경고는 제조사를 꼭 집어 이야기하진 않았지만 미국 내 드론의 다수가 중국산인 점을 고려하면 중국산 드론을 염두에 둔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다수로 제기되고 있다. CNN은 미국과 캐나다에서 사용되는 드론의 약 80%가 중국 선전에 본사를 둔 DJI 제품이라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CISA 대변인이 CISA가 최근 무인항공시스템 기술을 사용해 중국에서 만들어진 제품과 관련된 위험을 경고하고, 이런 위험을 줄이는 조치에 관한 정보를 발표했다.

 

CISA는 중국에서 드론을 살 때 신중한 태도를 권하며, 드론의 인터넷 장비를 끄거나 SD 카드를 제거하는 등 예방 조치가 필요하다고 소비자에게 권고했다.

 

또 "국가 안보에 영향을 주거나 국가에 중요한 기능을 수행하는 기관은 소유자의 정보를 탈취당하거나 스파이 행위의 대상이 될 가능성이 큰 만큼 경계를 소홀히 하지 말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DJI는 "우리 기술의 안전성은 전 세계로부터 반복적으로 검증 받은 바 있다"면서 "그중에는 미국 정부와 미국 주요 기업의 독립적인 검증도 이에 포함됐다"고 반론했다.

 

그러면서 "더욱 안전한 조치를 원하는 소비자에게는 DJI에 정보를 전송하거나 인터넷을 통해 전송하지 않는 제품도 공급 중에 있다“며 "우리는 앞으로도 각계의 기술 규범과 정보 보호의 수요를 맞춰 나가겠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