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4 (화)

  • 맑음동두천 27.7℃
  • 구름조금강릉 32.1℃
  • 맑음서울 28.4℃
  • 맑음대전 31.1℃
  • 맑음대구 33.5℃
  • 맑음울산 26.3℃
  • 맑음광주 30.8℃
  • 맑음부산 26.1℃
  • 맑음고창 26.1℃
  • 구름많음제주 26.1℃
  • 구름많음강화 21.4℃
  • 맑음보은 30.6℃
  • 맑음금산 30.0℃
  • 구름조금강진군 28.2℃
  • 맑음경주시 32.5℃
  • 맑음거제 28.4℃
기상청 제공

경제 & 산업

중국, 한국인 대상 상용 비자 발급 기준 더욱 까다로워져 '잇다른 출장 취소'

주한 중국대사관이 1일부터 한국인의 상용(비즈니스용) 비자 발급에 대해 자필로 중국 체류 기간 일별 일정을 작성해야하며 과거 여권까지 제출해야하는 등 기준을 높여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비자 발급 제한 조치는 미국 정부가 화웨이와 벌이는 기술싸움이 계속되며 중국이 ICT 영향력이 큰 우리나라에 대해 압박을 가해오는 것 아니냐는 의견도 제기됐다.

 

주한 중국 대사관은 6월 1일자로 비자발급과 심사조건을 더욱 까다롭게 바꿨다. 상용비자의 경우 명함 첨부는 물론 자필서명과 도장날인, 구여권 중국 방문 기록, 체류기간 일별 세부 일정 등을 기재해야만 한다.

 

또한 상용비자는 중국 외교부로부터 위임받은 기관의 초청장을 받아야만 한다. 이번 조치로 초청장 진위 여부를 확인하는 절차가 추가되며 방문 도시별로 심사는 더욱 까다로워졌다.

 

일각에서는 중국의 비자 발급 제한이 미국의 反화웨이 움직임 속 우리 정부를 압박하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의견도 다수 제기되는 중이다.

 

지난달 16일 미국의 화웨이 제재 발표 이후 미국 정보기술(IT) 대기업들은 화웨이에 부품 공급 중단 계획을 잇달아 발표했다. 이어 영국 반도체 설계업체 ARM과 이동통신업체 보다폰, 일본 KDDI와 소프트뱅크 등 미국에 우호적인 입장을 가진 기업들이 미국 편에 서면서 화웨이는 큰 위험에 처해있는 것.

 

화웨이는 미국에 크게 반발하는 한편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국내 기업을 방문해 정상적인 부품 공급 협조를 요청하는 등의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우리나라 주요 대기업 역시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상용비자 발급 관련 공지를 내리는 등 비상사태에 처해있다. 중국 비즈니스 출장 일정이 급히 취소되거나 변경되는 일이 잦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IT업계 관계자는 "최근 비자 발급 요건이 까다롭게 바뀌면서 기업들 중 중국에 거래처를 뒀다면 큰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