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2 (수)

  • 구름조금동두천 24.5℃
  • 맑음강릉 22.2℃
  • 맑음서울 24.8℃
  • 맑음대전 26.5℃
  • 맑음대구 25.0℃
  • 맑음울산 19.4℃
  • 맑음광주 24.9℃
  • 맑음부산 19.9℃
  • 맑음고창 22.0℃
  • 구름많음제주 20.7℃
  • 맑음강화 22.6℃
  • 구름조금보은 26.0℃
  • 맑음금산 25.9℃
  • 구름조금강진군 22.3℃
  • 맑음경주시 22.6℃
  • 구름조금거제 21.7℃
기상청 제공

시사

홍콩 103만 명 반 중국 시위

중국에 범죄인 인도 조례 '도범조례' 개정에 반대
경찰 추산 24만여명...7명 체포

홍콩에서 9일 중국 반환 이래 최대 규모의 인파가 모여 중국과의 범죄인 인도 조약인 ‘도범조례’ 개정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시위대 측은 103만여명, 경찰 공식 집계로는 24만여명에 달했다.

이는 지난 1997년 홍콩반환 당시 시위인파보다 많은 수다.

시위대는 결국 행정부로 몰려가, 이를 막으려는 경찰과 충돌, 7명이 경찰 습격 등의 혐의로 체포됐다.

10일 현지 보도에 따르면 시위대는 9일 오후 2시30분쯤 홍콩의 ‘위원중앙초평’에 모이기 시작했다. 홍콩 민주시위의 상징인 노란우산과 푯말을 든 시위대는 “중국 송환 반대”, “후대를 보호하자” 등의 구호를 외치며 행진을 시작, 행정본부 앞으로 몰려갔다.

시위를 주도한 시민단체 ‘홍콩민간인권진선’은 이날 “103만여명의 최대 인파가 모여 인권을 옹호했다”고 밝혔다. 경찰 측은 이에 “최고 24만명이 모였을 뿐”이라 추산했다.

이날 시위는 홍콩과 중국 당국간의 범죄인 송환 조약을 개정하려는 데 반대하기 위한 것이다. 시위대는 “중국에 송환돼 불법적이고, 차별적인 조사를 받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홍콩은 지난 2003년 기본법을 개정해 범죄인을 중국에

송환할 수 있도록 했다. 시위대 한 관계자는 “당시 홍콩법에 따른 심의를 통과해야 했지만 50만 여명의 시민이 나서 반대시위를 했다”며 “이번의 경우 홍콩법에 따른 심의 절차가 없다는 게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홍콩 당국은 시위가 조약 개정에는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고 못박았다. 당국자는 “인원 수가 중요한 게 아니다”며 “조약 개정이 취소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무엇보다 이번 조약 개정으로 송환대상이 되는 것은 중범죄자이지, 집회, 신문 등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홍콩 당국자는 “이번 조약 개정이 시민들의 일상 경제활동이나 인권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며 “홍콩의 사법적 독립 보장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강조했다.

조약 개정에 찬성하는 단체인 ‘홍콩공익장수예대연맹’은 “71만명의 시민들이 이번 조약 개정을 찬성하고 지지한다고 연락해왔다”고 밝혔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이번 홍콩의 범죄송환 조례 개정은 오는 12일 이뤄진다. 법률상 개정이 변경되기는 어렵다는 게 현지 보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