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3 (목)

  • 맑음동두천 22.0℃
  • 맑음강릉 22.9℃
  • 맑음서울 22.9℃
  • 맑음대전 21.8℃
  • 맑음대구 21.3℃
  • 맑음울산 20.3℃
  • 박무광주 21.1℃
  • 맑음부산 20.9℃
  • 맑음고창 21.2℃
  • 구름조금제주 21.7℃
  • 구름조금강화 22.1℃
  • 맑음보은 21.4℃
  • 맑음금산 19.9℃
  • 맑음강진군 18.9℃
  • 맑음경주시 21.5℃
  • 맑음거제 21.1℃
기상청 제공

시사

홍콩 시위대, 결국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 심의 연기시켜

물대포 등도 등장.
교사노조, 학생들도 대거 참여

범죄인 중국 인도법안 개정에 반대한 홍콩 시위대가 입법원을 포위해 결국 법안 심의 일정을 연기시켰다.

13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두 번째로 열린 이날 시위에는 많은 시민이 연대파업·연대휴업 형태로 참여했다. 100여개 기업과 가게가 문을 닫고 교사 4000명이 평일 시위에 동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 정부 당초 강행하려던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 심의를 12일 전격 연기했다.

홍콩 정부는 성명을 내고 "이날 오전 11시로 예정된 2차 심의 개시가 연기됐으며, 입법회 사무국이 추후 변경된 2차 심의 개시 시간을 의원들에게 통보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시위대가 입법원을 포위해 출입을 완전 봉쇄했기 때문이다.

범죄인 인도법은 당초 범죄인 인도전에 홍콩법에 따른 심의를 거친 뒤 이뤄지도록 했으나, 개정안은 이 같은 절차를 생략하도록 하고 있다.

이에 홍콩 시민사회는 이 법안이 중국 정부가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데 악용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날 홍콩 입법회와 정부청사 건물이 있는 애드머럴티 지역으로 몰려든 시위대의 규모는 갈수록 불어나 수만 명에 달했다. 시위 참가자 대부분은 젊은층인 것도 특징이다. 이들은 정부청사로 몰려들어 주변 도로를 점거한 채 대규모 시위를 벌였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시위대를 향해 물대포와 최루액까지 발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교사 노조도 온라인 청원문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의 철회를 촉구하면서 "교육자로서 학생들이 자유, 평화, 평등, 민주주의를 배울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우리의 의무"라고 강조했다. 고등학생들도 법안 저지에 나서 72개 고등학교 학생들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이날 시위에 동참할 뜻을 밝혔다.

홍콩중문대학, 홍콩과기대학, 홍콩이공대학 등 7개 대학 학생회도 동맹휴업을 벌이고 법안 저지시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고 천명했다. 50여 개 사회복지단체의 사회복지사, 상담사, 치료사 등 2천여 명도 이날 시위에 동참하기로 했다.

홍콩 예술가 노조는 화랑 등이 휴업에 나설 것을 촉구했고, 이에 100여 개 화랑과 예술학교, 문화단체 등이 문을 닫고 이날 시위에 동참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시위 참여 의사를 밝힌 기업가들도 적지 않아 홍콩 내 400여 개 기업과 점포 등이 이날 하루 동안 영업을 중단하고 저지시위에 나서기로 했다.

홍콩 사태가 심각해지면서 미국은 물론 영국까지 우려를 표시하고 나섰다. 홍콩은 영국의 전 식민지로 1997년 영·중 공동선언에 따라 중국에 반환됐다. 12일(현지시간)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이날 하원 '총리 질의응답'(Prime Minister's Questions·PMQ)에서 홍콩 상황에 대해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메이 총리는 영국이 전 식민지의 자유를 공개적으로 지지해야 하는 특별한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콩에 많은 수의 영국인들이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범죄인 인도 법안'의) 잠재적인 효과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당국은 홍콩 사태에 우려를 표하면서 “법안 개정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다만 증병 등을 통한 시위 진압설에 대해서는 “사실 무근”이라고 부인했다.

환추스바오는 이날 논평을 통해 “홍콩 시위는 가까운 이(중국)를 아프게 하고 먼 이(미국 등)를 즐겁게 한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