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4 (금)

  • 구름많음동두천 26.7℃
  • 흐림강릉 19.8℃
  • 구름많음서울 28.0℃
  • 연무대전 24.0℃
  • 흐림대구 21.8℃
  • 울산 18.6℃
  • 광주 20.4℃
  • 부산 19.4℃
  • 흐림고창 21.8℃
  • 제주 18.9℃
  • 구름많음강화 23.7℃
  • 흐림보은 23.3℃
  • 흐림금산 22.7℃
  • 흐림강진군 19.3℃
  • 흐림경주시 19.2℃
  • 흐림거제 19.4℃
기상청 제공

오늘의 중국

중국서 네이버 접속 불가능하다...'홍콩 시위 원인?'

 

중국에서 네이버 접속이 불가능해 논란이 일고 있다. 네이버 접속 불가능은 홍콩 시위로 인해 중국이 통제로 인해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측하고 있다.

 

14일 베이징, 상하이,등 중국 주요 도시에서 한국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모든 서비스에 접근할 수 없다고 이용자들이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지난 4일 중국 당국은 톈안먼(天安門) 민주화 운동 30주년 당시 ‘http’로 연결되던 네이버 뉴스가 막혔던 바 있다. 당시 네이버 뉴스를 포함해 다수의 페이지가 막혀 ‘https’를 이용한 암호화된 페이지만 접속이 가능했었다. 하지만 이번은 네이버의 이용을 완전히 차단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콘텐츠진흥원 베이징 사무소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차단에 대해 네이버 초기 홈페이지는 뜨는 데 뉴스를 완전히 통제한 것 같다고 전했다. 관계자에 말처럼 'https' 주소를 이용한 네이버 홈페이지는 접속이 가능하지만 그 외 서비스들이 보이지 않는 등 불안한 상태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뉴스 서비스는 아예 접속이 불가능하다.

 

네이버를 전면 차단한 것은 중국 정부의 지시로 알려졌다. 중국 정부는 직접 공지하는 행위를 피해 인터넷 서비스 공급자(ISP)를 통해 통제에 들어간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인터넷 업계 관계자는 "한국 포털사이트는 중국에서 모두 차단된 것"이라며 "톈안먼 사태 30주년과 홍콩 시위가 원인인 것 같다고"고 말했다.

 

한편, 지난 9일 홍콩에서 100만 명이 넘는 인원이 운집하며 '범죄인 인도 법안' 저지 시위가 거세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번 중국의 네이버 사이트 차단은 도메인 네임 시스템(DNS) 변조 방식이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한 인터넷 업계 전문가는 네이버에 접속하려면 공인 IP 주소가 필요한데 엉뚱한 IP 주소로 바꿔 연결을 막아버린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한국 정부는 중국 측과 네이버 접속 불통 사태와 관련해 접촉 중에 있지만 답변을 제대로 받지는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털사이트 차단에 대해 중국 정부는 법에 의거해 관리한다는 입장을 반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