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8 (금)

  • 맑음동두천 9.2℃
  • 맑음강릉 10.8℃
  • 맑음서울 9.6℃
  • 맑음대전 9.3℃
  • 맑음대구 13.8℃
  • 맑음울산 13.1℃
  • 맑음광주 11.1℃
  • 맑음부산 14.5℃
  • 맑음고창 8.7℃
  • 맑음제주 13.7℃
  • 맑음강화 7.6℃
  • 맑음보은 7.0℃
  • 맑음금산 6.9℃
  • 맑음강진군 11.6℃
  • 맑음경주시 10.0℃
  • 맑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중국 시사/경제

中, 상반기 무역 총액 3.9% 늘어 '흑자 기록'

중국의 올 상반기 무역 총액이 작년 동기 대비 3.9%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신화망은 2019년 상반기 무역 총액이 14조 6700억 위안(약 2515조 3200억 원)으로 집계됐다는  중국 해관총서 발표를 보도했다..

 

미중 무역전쟁이 길어지며 경기둔화가 지속된 상황에서 이례적인 결과로 분석된다.

 

수입 총액보다 오히려 수출 총액이 전년 대비 증가했다. 수출 총액은 전년 대비 6.1% 증대한 7조 9500억 위안, 수입 총액은 1.4% 증가한 6조 7200억 위안으로 나타났다. 또한 무역수지는 전년 동기 대비 41.6% 크게 증가한 1조 2300억 위안의 흑자를 기록한 것으로 전해졌다.

 

상반기 미중 무역 총액은  9% 감소한 1조 7500억 위안으로 전체의 12% 정도로 집계됐다.  대미 수출은 2.6% 하락했고 대미 수입은 25.7% 감소해 결과적으로 무역수지는 흑자를 기록했다.

 

상반기 중국의 무역 현황에서는 원유와 석탄 등의 상품 수입량이 증가했으나, 철광석과 대두가 큰 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