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2 (금)

  • 구름많음동두천 22.0℃
  • 구름조금강릉 25.1℃
  • 구름많음서울 23.3℃
  • 구름조금대전 22.8℃
  • 흐림대구 24.3℃
  • 흐림울산 21.9℃
  • 흐림광주 23.1℃
  • 흐림부산 22.4℃
  • 흐림고창 21.8℃
  • 제주 22.9℃
  • 구름많음강화 22.1℃
  • 구름조금보은 20.6℃
  • 구름많음금산 20.6℃
  • 흐림강진군 22.6℃
  • 흐림경주시 22.0℃
  • 흐림거제 24.3℃
기상청 제공

중국 시사/경제

중국, 북미 유럽 지역 투자 크게 감소..2014년 이후 최저치

중국이 북미와 유럽 지역 투자에 있어 크게 감소하는 수준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중국의 북미 및 유럽 지역 투자액은 123억 달러를 기록하면 2014년 이후 최저치인 것으로 베이커 매켄지 보고서를 인용해 보도했다. 올해 1분기 투자액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20%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급격한 투자 감소 역시 미중 무역 전쟁의 여파로 해석되며 중국이 외화 유출 통제를 더욱 강화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작년 7월부터 미국과의 무역분쟁이 심화되고 중국에서 달러 대비 위안화 가치 하락 현상이 지속적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규모 자본 유출 우려도 떠오르게 된 것.

 

실제로 최근 중국 기업들이 해외 투자 유치에 있어 핵심 사업 영역으로 승인되지 않으면 중국 금융기관에서 합법적인 외화 조달이 어려워 현지 부동산 취득도 힘들어진다.

 

더해 미국 역시 국가 안보를 이유로 중국 자본에 기준을 더욱 엄격히 하고 있는 것도 이유로 꼽히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