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3 (토)

  • 구름많음동두천 25.6℃
  • 구름많음강릉 28.1℃
  • 연무서울 29.1℃
  • 구름많음대전 27.0℃
  • 구름많음대구 28.2℃
  • 흐림울산 23.6℃
  • 구름많음광주 27.3℃
  • 흐림부산 22.8℃
  • 구름많음고창 26.8℃
  • 흐림제주 22.0℃
  • 구름조금강화 24.9℃
  • 흐림보은 28.2℃
  • 구름많음금산 27.8℃
  • 구름많음강진군 26.3℃
  • 흐림경주시 26.9℃
  • 흐림거제 23.8℃
기상청 제공

숫자로 본 중국

10년만에 세계 10대 시총 기업 IT기업들로 변신...알리바바, 텅쉰 등 중국 기업도

미중 무역전이 좀처럼 해결의 출구를 못찾고 있다.

세계 많은 분석가들은 이번 무역전을 이후 세계 질서를 재편하는 하나의 분수령으로 보고 있다. 미국의 질서 그대로 유지될 것인가?

아니면 중국은 미국을 경제적으로 누르고 세계 강국의 반열에 당당히 나설 것인가?

실제 미국이 중국을 '미국 중심의 세계 질서에 가장 강력한 도전자'로 지목한 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 물론 그 이유를 놓고는 다양한 분석이 나온다.

일단 여러 말 할 것이 최근 일본 매체가 분석한 세계 10대 시총 기업을 보면 미국의 이 같은 조바심을 이해할 수 있다.

지난 2009년까지만 해도 세계 시총 10대 기업의 윗 순위는 모두 정유화학 기업이었다.

1위는 중국의 국영기업인 중국석유가 차지했다. 그 뒤를 미국 기업인 엑슨모바일이 이었다. 지난 2008년만해도 엑슨모바일이 세계 시총 1위 기업이었다. 2008년 당시 2위였던 중국석유가 1위를 차지한 것이다.

3위는 미국 T업체인 마이크로소프트였다. 2008년 마이크로소프트는 세계 6위였다.

당시 글(8위), 애플(10위) 등은 겨우 10위 권에 발을 들여놨을 뿐이다.

 

그런데 2018년 10월 1일 현재 세계 시총 10대 기업은 IT기업들이 주를 이룬다. 1위는 10년전 10위에 턱걸이를 했던 애플이다. 2위는 아마존, 3위가 마이크로소프트다. 4위가 구글의 지주회사인 알파벳이다. 5위가 워렌 버핏의 버크셔해서웨이이고, 6위가 페이스북이다. 여기까지 미국 기업들이 싹쓸이를 했다.

7위가 중국의 알리바바, 8위가텐센트다. 9위가 다시 J.P 모건, 10위가 존슨엔존슨이다.

새롭게 IT 업종을 중심으로 재편된 세계 10위권 시총기업 순위에 중국 기업이 당당히 2개나 끼어든 것이다. 단 2개 뿐이지만, 10년전 미미했던 존재에 미해 중국 IT기업의 변신은 놀랍다.

특히 그동안 10년이 걸렸던 변화의 속도는 점점 빨라지고 있다. 무엇보다 그 같은 가속도를 중국이 주도하고 있다. 바로 이 것이 미국이 경각심을 갖는 진정한 이유가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