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4 (일)

  • 구름많음동두천 21.6℃
  • 구름조금강릉 22.6℃
  • 연무서울 22.7℃
  • 박무대전 22.8℃
  • 구름많음대구 23.0℃
  • 구름많음울산 19.9℃
  • 박무광주 22.6℃
  • 흐림부산 21.1℃
  • 구름조금고창 20.5℃
  • 흐림제주 21.6℃
  • 맑음강화 20.3℃
  • 구름많음보은 21.9℃
  • 구름많음금산 20.6℃
  • 구름많음강진군 21.5℃
  • 구름많음경주시 19.9℃
  • 구름많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중국 시사/사회

중국 2018년 결혼률 7.2%…10년 만에 최저치

결혼 건수 감소, 교육 연한 증가, 집값 상승 등 원인

 

집값 상승과 취업 경쟁 등으로 중국의 결혼률이 갈수록 낮아지고 있다.

 

지난해 결혼률은 7.2‰에 불과했는데, 이 수치는 최근 10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이다. 지역별로는 상하이가 4.4‰로 가장 낮았고, 저장(浙江)이 5.9‰로 그 뒤를 이었다.

 

전문가들은 근본 원인을 결혼 건수의 구조적 감소를 꼽는다. 또한 사회 평균 교육 연한 증가, 집값 고공행진, 취업 경쟁, 젊은 세대의 '독성(獨性)' 강화 등도 젊은층의 결혼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웨이보에서는 12일 ‘젊은이들의 결혼은 무엇에 발목이 잡혔나’라는 주제가 핫이슈로 떠올랐다.

 

 

한 네티즌은 “돈이 없어서 집을 살 수 없다. 나중에 아이 생기면 어디서 살아? 결혼하면 집안에 아이를 낳으라할 것 아냐”라고 말했고, 다른 네티즌은 “첫 월급을 혼자서 쓰고 싶어요. 발렌타인데이나 각종 '데이'에 선물을 준비해서 다른 사람을 기쁘게 하고 싶지는 않아요. 그리고 사랑은 자신의 생활 리듬을 방해할 수 있고, 헤어지면 기분이 좋지 않을 위험도 있을 것이고, 어쨌든 솔로일 때가 제일 좋아요”라는 글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