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2 (월)

  • 구름많음동두천 24.7℃
  • 맑음강릉 30.0℃
  • 박무서울 25.3℃
  • 구름많음대전 26.4℃
  • 구름많음대구 26.9℃
  • 구름많음울산 28.0℃
  • 구름많음광주 25.7℃
  • 구름많음부산 26.3℃
  • 구름많음고창 25.7℃
  • 구름조금제주 27.0℃
  • 구름많음강화 24.3℃
  • 구름많음보은 26.7℃
  • 구름많음금산 26.3℃
  • 구름많음강진군 25.6℃
  • 구름많음경주시 28.4℃
  • 구름많음거제 27.1℃
기상청 제공

중국여론동향

中네티즌들, 日초등학생 고래 해체 현장 참관 소식에 논란

중국 네티즌들이 일본 초등학생들이 고래 해체 현장을 참관했다는 소식에 논란을 벌였다.

일본 지바현 미나미보소시 초등학생(10세) 45명은 18일 교장의 지시로 고래 해체 현장을 참관했다. 교장은 학생들에게 죽은 고래를 만져보고 감상문을 쓰라고 요구했다. 고래잡이는 미나미보소시에서 대대로 전해졌으며, 교장은 이를 통해 아이들을 고향의 전통임을 자랑스럽게 생각하게 교육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에서 핫이슈가 되어, 많은 네티즌들이 토론에 참여했다. 한 네티즌은 ‘자연에 경외심을 가져야 하지 아닌가’라고 이 같은 행위가 이해하지 못한다고 하였고, 다른 네티즌은 ‘나라마다 나름대로의 문화가 있다. 이 일은 나무랄 데가 없다. 중국 정부도 고래잡이를 지지한다’고 하였다.

 

살생을 보고 자부심을 기르나? 일본의 군국주의는 여전히 주류를 이루고 있구나...

나라마다 나름대로의 문화가 있다. 이 일은 나무랄 데가 없다. 중국 정부도 고래잡이를 지지한다.

자연에 경외심을 가져야 하지 아닌가?

그  동안 쭉 이어온 일본의 고래잡기 문화는 이들에게 자랑스러운 일이다. 그러나 지금은 생태문명을 중시하는 시점이고 이런 자부심은 더 이상 추세에 맞지 않다.

나는 왜 언론이 항상 일본에 대해 원한을 유도 하는지 모르겠다. 학교 선생님도 그렇고, 항상 어린아이에게 일본에 대한 원한을 품는다. 역사의 교훈을 살리고 미래를 봐야 되지 않겠는가?

어떻게 자부감이 생기지? 진짜 환상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