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3 (화)

  • 흐림동두천 26.7℃
  • 구름많음강릉 29.9℃
  • 구름많음서울 28.3℃
  • 구름조금대전 29.3℃
  • 구름조금대구 29.8℃
  • 구름조금울산 27.0℃
  • 구름많음광주 27.3℃
  • 구름많음부산 25.0℃
  • 구름조금고창 26.9℃
  • 구름많음제주 27.4℃
  • 흐림강화 25.7℃
  • 구름조금보은 26.6℃
  • 구름조금금산 26.5℃
  • 구름조금강진군 26.0℃
  • 구름많음경주시 27.1℃
  • 구름조금거제 25.1℃
기상청 제공

중국 시사/경제

중국은 미국 채권을 팔고 있다

“미 채권 팔수록 중국이 보유하고 있는 달러도 피해를 입을 것”

중미 무역전쟁으로 중국이 미국 채권을 빠르게 파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과의 무역전쟁에서 중국은 또 다른 무기를 가지고 있으며 미국 채권을 팔고 있다고 그리거 연구원은 말했다.

중국과 미국의 무역긴장이 3월에 고조되면서 베이징의 미국 채권 보유가 2년 만에 가장 빠른 속도로 줄었다고 대만의 궈헨망(钜亨网)이 19일 보도했다.

 

이 같은 움직임은 중국이 미국 채권의 최대 외국인 보유자라는 점에서 이른바 '핵자 옵션', 즉 미국 채권을 팔아 금리 인상과 미국 경제에 상처를 줄 수 있다는 투자자들의 우려를 낳고 있다.

Lowy기구의 리차드 맥그리거는 “미국 채권을 무기화하는 것은 베이징에게는 결코 성공할 수 없다”며 “현재 중국의 경상수지 적자는 GDP의 1% 이하인데, 만약 중국이 달러에 대해 행동을 취한다면, 중국이 보유하고 있는 달러도 피해를 입을 것”이라고 말했다.

 

무역전쟁에서 중국에는 다른 선택지가 있다고 맥그리거는 말했다. 그는 “베이징은 외국 기업들의 중국 경제 진출 여부를 결정할 수 있고, 외국 기업들의 중국 경제 진출을 늘리기로 결정하거나, 그들의 추가적인 중국 경제 진출을 거부할 수 있다. 더 중요한 것은 중국 사기업들이 이 어려운 시기를 어떻게 헤쳐 나가느냐에 대한 주의해야 된다”고 말했다. 이들의 성공 요인이 중국 경제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맥그리거는 "주목해야 할 것은 그들이 상해를 어떻게 처리하거나 제한하는가 하는 것이며 특히 무역전이 지속되거나 심지어 또 다른 관세를 부과할 경우에는 텐센트와 알리바바와 같은 중국 최대 규모의 기업들이 어떻게 현재의 위기를 넘기느냐에 따라 이 세계 2위의 경제권이 건강해질 수 있는 단서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 재무부가 16일 발표한 5월 국제자본유동(TIC) 데이터에 따르면 중국이 보유한 미 정부 채권과 어음, 국고채 규모가 전달보다 28억달러 줄어든 1조1100억달러로 2017년 5월 이후 가장 낮아진 것이며, 연속 세 번째 달의 하강 상태다.

 

또 러시아가 보유한 미국 국채는 121억 달러에서 120억2400만달러로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