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3 (금)

  • 구름많음동두천 28.1℃
  • 구름많음강릉 30.3℃
  • 구름조금서울 29.3℃
  • 구름많음대전 28.0℃
  • 구름많음대구 28.7℃
  • 구름많음울산 26.7℃
  • 구름많음광주 28.6℃
  • 부산 24.9℃
  • 흐림고창 27.7℃
  • 흐림제주 29.9℃
  • 구름많음강화 28.0℃
  • 구름많음보은 27.2℃
  • 구름많음금산 27.9℃
  • 흐림강진군 26.4℃
  • 구름많음경주시 29.5℃
  • 흐림거제 26.7℃
기상청 제공

정치 외교

'한중일+X' 협력 관계 추진

투자, 친환경, 재난, 고령사회 대응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21일 중국에서 열린 한중일 외교장관회의에서 3국 외교장관은 '한중일+X' 협력 관계를 맺고 3국 간 역량을 결집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이같은 방안은 리커창(李克强) 국가 부총리가 제안했으며, '한중일+X'란 한중일 공동 제3자와의 협력 방안이다. 3국 각각의 강점을 결합해 역내외 공동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추진하자는 취지다. 오늘 중일 양국이 태국에 건반 합작 투자를 하고 있고 앞으로 한중일 3국이 동참할 것으로 보인다.

 

제3국에 투자하는 데 그치지 않고 친환경, 재난, 고령사회 대응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이 이뤄진다. 3국 협력 개념 문서에서는 3국 협력 외교 부서를 설명하고, 대화 논의를 통해 협력 방식과 프로젝트를 확정하고, 필요에 따라 합동 세미나, 인적 교류와 교육 등을 개최한다.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한중일 3국 협력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추진하고 항구적 평화를 정착시켜 동북아 평화정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일 외교장관은 이번 회의를 통해 대화를 계속하기로 합의했지만 별다른 의견 차를 좁히지 못했다. 3명의 외교장관이 각각 3국 관계를 언급하자 왕이(王毅)부장은 "3국은 신뢰에 기초해 3각 협력을 강화하고 대화를 통해 갈등을 풀어야 한다"고 말했고, 강경화는 "3자 협력을 통한 양자관계 성장도 기대" 한다고 말했다. 고노 다로(河野太郎) 외무상은 "양자 관계는 3자 협력의 발판"이라며 서로 의견을 나타냈다.

 

보도에 따르면 한중 외교 장관은 회의에서 모두 “역사를 직시하고 미래 지향적”이라는 단어를 사용했지만, 일본은 “미래 지향적”만 사용하는 데 그쳐 외교 장관 3자 역사적인 사건에 대한 가치관을 드러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