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0 (수)

  • 맑음동두천 -2.4℃
  • 맑음강릉 3.6℃
  • 맑음서울 0.6℃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2.0℃
  • 맑음울산 4.3℃
  • 맑음광주 3.8℃
  • 맑음부산 6.2℃
  • 맑음고창 0.3℃
  • 맑음제주 8.1℃
  • 맑음강화 -1.4℃
  • 맑음보은 -3.0℃
  • 맑음금산 -2.7℃
  • 맑음강진군 1.8℃
  • 맑음경주시 0.3℃
  • 맑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S&P, 향후 10년간 中경제 연평균 4.6% 성장

中, 맞춤형 점진적 개혁조치 단행 전망…경기 급락없어

인구구조 변화와 미중 무역전쟁 등의 영향으로 향후 10년간 중국 경제는 연평균 4.6%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중국 당국의 전망과 어느 정도 부합하는 것이다. 다만 중국 당국은 이 같은 변화가 완만하게 일어나는 연착륙을 목표로하고 있다. 올해 이미 6% 바닥까지 중국 성장률은 떨어진 상태다. 조만간 이 6%선도 무너질 것으로 주요 경제기구들은 예측하고 있다.

다만 미중 무역전의 격화하면서 중국 당국이 바라듯 연착륙이 가능할 것인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중국 지방정부의 경제는 이미 극한의 상황에 와 있다는 분석도 심심치 않게 나오고있다. 중국 30개 성의 상황은 성마다 다 다르다.

 

로이터 통신은 2일 국제평가기관 S&P(Standard & Poor's)의 '빅게임과 필연적으로 둔화되는 경제 성장(The Great Game And An Incapable Slowdown)'이라는 보고서를 인용해 중국 경제가 향후 10년 동안 연평균 4.6% 성장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보고서는 중국 경제가 40년간 고도성장을 한 뒤 인구구조 변화, 지렛대 제거, 제조업에서 서비스업으로의 경제 재균형, 그리고 부유해진 뒤 따라잡을 공간이 줄어들면서 경기 급속재가 둔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증가속도는 떨어졌지만 하락 원인은 자연스럽고 건강하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중미 간의 오랫동안 무역과 기술 분쟁이 장기화하면서 중국의 경기가 더 어려워지고 있다.

 

보고서는 미중 간 긴장관계가 중국의 자생력을 북돋워주고, 이는 중국의 기술 획득과 창조, 응용을 둔화시켜 생산성 향상 속도를 둔화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 경제에 대한 S&P의 기준 가설은 최근 몇 년간의 구조적 정책이 기본적으로 그대로 유지된다는 것이다. S&P는 중국이 맞춤형 점진적 개혁조치를 단행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미국과 중국은 기술과 무역을 둘러싼 분쟁이 교착상태에 빠질 것으로 내다봤다. 경기가 급격히 둔화되는 것이 아니라 점점 더 빠르게 성장할 것이라는 뜻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