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7 (토)

  • 흐림동두천 29.2℃
  • 구름많음강릉 27.1℃
  • 서울 29.5℃
  • 흐림대전 29.8℃
  • 대구 28.6℃
  • 흐림울산 27.6℃
  • 흐림광주 25.4℃
  • 박무부산 26.7℃
  • 흐림고창 ℃
  • 구름많음제주 28.7℃
  • 흐림강화 28.8℃
  • 흐림보은 27.8℃
  • 흐림금산 29.1℃
  • 구름많음강진군 25.4℃
  • 구름많음경주시 26.4℃
  • 구름많음거제 26.0℃
기상청 제공

정치 외교

IMF “미중 무역전쟁 지속하면 내년 세계 GDP 0.8% 하락”

미중 무역전쟁이 지속하면서 글로벌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가시화되고 있다. IMF(국제통화기금)은 미중 무역협상이 합의 안 되면 내년 세계 GDP가 0.8% 하락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6일 종합언론에 따르면 게타 고피나트(Gita Gopinath) IMF 이코노미스트는 세계 경제의 하방 리스크가 높아지고 관련국들이 높은 대가를 치르는 정책적 오류를 빨리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고피나트는 일부 불확실성의 영향으로 IMF가 2019년과 2020년의 세계 경제 성장에 대한 전망을 2019년 7월에 다시 3.2%와 3.5%로 하향 조정한 것은 세계 경제가 취약한 시기에서 어려운 시기로 전환되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고피나트는 더 나아가 그 중 가장 큰 위험 중 하나가 무역마찰이며 이는 엄청난 불확실성을 야기시켰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이미 부과된 관세와 시행 발표되는 관세는 세계 경제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며 2020년에는 전 세계 GDP가 0.8%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그래서 중요한 것은 대화 협상을 통해 무역마찰을 해결하고, 긴장을 완화하고, 부과된 관세를 철회하고, 합리적 정책을 시행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지난 9월1일부터 1250억달러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15%로 인상했고, 중국은 미국산 원유에 5%의 관세를 부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