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0 (화)

  • 흐림동두천 21.6℃
  • 흐림강릉 21.8℃
  • 서울 23.8℃
  • 구름많음대전 28.6℃
  • 구름조금대구 27.9℃
  • 구름많음울산 27.3℃
  • 맑음광주 27.1℃
  • 구름조금부산 26.4℃
  • 구름조금고창 26.4℃
  • 구름많음제주 27.2℃
  • 흐림강화 21.6℃
  • 구름많음보은 25.4℃
  • 구름조금금산 26.8℃
  • 구름조금강진군 26.3℃
  • 흐림경주시 26.4℃
  • 구름조금거제 26.9℃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아르헨티나, 중국에 콩깻묵 수출하나

中, 산업보호 우해 돼지사료 사용 콩깻물 수입 금지

중국이 돼지 사료로 쓰이는 아르헨티나산 콩깻묵(豆粕)을 수입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지난 8월 아르헨티나에 한 대표단을 보내 콩깻묵) 업체를 압착업체를 점검했다.

아르헨티나의 콩깻묵 업자들이 첫 중국 수출을 조만간 성사시키기를 바라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7일 보도했다. 아르헨티나 식물유업 상회와 곡물수출상회(CIARA-CEC)의 이디고라스(Gustavo Idigoras) 회장은 최근 중국 대표단이 바라나강 연안의 농작물을 시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르헨티나 관련부서는 30일 이내에 중국에 동물과 어류의 사료로 쓰이는 콩깻묵을 수출할 수 있도록 준비한 보고서를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디고라스는 중국 대표단이 본지, 루이다부, 가즈 등 회사 산하 7개 압착공장을 둘러봤다고 말했다. 아르헨티나 국가농업식품위생과 품질국 대변인은 7개 공장에 대한 중국 측 방문을 확인했다.

 

아르헨티나는 전 세계 1위 콩깻묵 수출국으로 수년간 중국 시장 진출을 시도했다. 중국은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콩깻묵 소비국이며, 그 방대한 양돈 산업의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주로 사용되고 있다. 그러나 중국은 자체 압착산업을 보호해야 하기 때문에 시장 개방을 단호히 저지해 왔다.

 

중국은 가장 큰 아르헨티나 콩 구매자이지만, 가공된 콩깻묵은 수입하지 않는다. 두박은 돼지 사료로 쓸 수 있다.

 

대중국 수출 기회가 주어진다면 아르헨티나의 압착업자들에게도 반가운 소식이다. 콩값 상승과 2018년 아르헨티나의 조세개혁으로 생두 수출은 더욱 경쟁력 있게 됐으며, 이는 밀매상들의 이익을 보고 있다. 이디고라스는 유휴 압착 생산능력이 이미 50%를 넘어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