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화)

  • 구름조금동두천 3.5℃
  • 구름조금강릉 5.9℃
  • 맑음서울 6.3℃
  • 맑음대전 6.8℃
  • 맑음대구 7.8℃
  • 맑음울산 7.5℃
  • 맑음광주 8.1℃
  • 구름조금부산 9.4℃
  • 맑음고창 3.1℃
  • 구름많음제주 12.7℃
  • 구름조금강화 2.5℃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4.3℃
  • 맑음강진군 5.7℃
  • 맑음경주시 3.9℃
  • 맑음거제 7.8℃
기상청 제공

중국 건국 70주년 축하 행사 도쿄서 개최...일본, 우리 한국대신 중국과 긴밀해져

아베 총리 메시지 통해 내년초 중국 방문 기대감

경제 보복 조치로 한일 관계가 그 어느 때보다 좋지 않은 상황에서 일본이 중국과의 관계개선에는 대단히 적극적인 모습이어서 주목된다. 주일 중국대사관이 일본 도쿄에서 거행한 건국 70주년 축하 행사에 아베 총리는 영상 메시지를 보내 양국 관계 우의를 강조했다.

 

극동아시아의 각국 관계는 사실 제로섬이다. 어느 한 쪽이 좋으면 어느 한 쪽의 소원해진다.

아쉽게도 요즘 우리나라의 외교 관계는 극동아시아 어느 나라와도 좋지 않아 문제가 되고 있다. 문재인 정부가 그렇게 공을 들인 북한마저 우리 정부를 경원시하고 있다.

 

일본 TBS는 27일 중국 건국 기념일 70주년을 맞아 중국대사관이 도교에서 경축 행사를 개최했다고 보도했다. 공현우(孔铉佑) 주일 중국대사는 "중국은 세계 평화의 체결자이자 국제질서의 수호자로서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참석하지 않았지만 동영상으로 축하메시지를 전하며, 시진핑 국가주석이 2020년 말 일본 방문에 기대감을 표시했다.

사실 중국의 건국은 일본의 패망과 깊은 연관이 있다. 이에 도쿄에서 열린 중국건국 70년 행사는 남다른 의미가 내포돼 있는 것이다.

 

 

올해는 중국 건국 기념일 70주년을 맞이하는 동시에 일본도 레이와(令和) 원년이다. 공 대사는 "양국 관계는 2019년 새로운 역사적 출발점에 섰으며, 중일 양국 관계를 더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리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축하행사에서 영상메시지를 보내고 중국어로 인사말을 했다. 아베 총리는 메시지에서 2020년 봄 국빈 일본 방문에 대해 "일중 양국의 새로운 미래상을 보여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일중 신시대에 걸맞은 의미 있는 방일이 되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어 아베 총리는 "양국이 지역과 글로벌 과제에 협력하고 국제사회에 기여하는 것은 양국의 새로운 미래를 구축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자민당 니카이 도시히로(二阶俊博) 회장과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전 총리, 정계와 재계 인사 여러 명이 이번 축하 행사에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