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1 (금)

  • 흐림동두천 13.1℃
  • 구름많음강릉 16.8℃
  • 구름많음서울 15.7℃
  • 박무대전 13.0℃
  • 구름많음대구 16.8℃
  • 맑음울산 15.5℃
  • 맑음광주 16.8℃
  • 맑음부산 17.8℃
  • 구름조금고창 15.1℃
  • 맑음제주 18.1℃
  • 흐림강화 14.9℃
  • 맑음보은 9.8℃
  • 맑음금산 10.9℃
  • 구름많음강진군 14.6℃
  • 구름많음경주시 13.1℃
  • 구름많음거제 15.0℃
기상청 제공

중국/사회

이젠 짧은 동영상 어플이 대세

구글, 파이어웍스 인수 검토…페북은 라소 보급


 ‘틱톡(TikTok)’ 등 짧은 동영상 어플리케이션 경쟁이 치열해 지면서 구글이 ‘파이어웍스’ 인수를 검토하고 있다. 페이스북도 멕시코 등  해외 시장을 적극 공략하기 위해 자사 동영상 프로그램인 라소(Lasso)를 보급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6일 짧은 동영상 어플리케이션 시장이 폭풍전야라고 보도했다. 틱톡은 미국과 일본을 포함한 시장 입지를 굳히면서 전 세계 곳곳의 젊은이들을 열광시키고 있다.
  틱톡은 2018년 7월 전 세계 월 5억명이 넘는 가입자를 기록했다. 국제 어플리케이션 시장 연구 기관인 센서타워(Sensor Tower) 집계결과 틱톡이 2019년 9월 미국 애플앱스토어의 상위권을 지속적으로 차지하고 있다. 
 센서타워는 지난 6월 틱톡 및 해외판 틱톡은 애플과 안드로이드 앱스토어 내에서 전 세계 구매액 1080만달러를 달성하여 사상최대의 누적 구매액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60만달러보다 588%, 전월 대비 19% 는 수치다.
 업계에서는 틱톡 자체를 유지하면서도 현지화 수요에 맞춰 미세조정을 한 것이 주효했다고 분석한다. 실제로 틱톡이 빠르게 대세가 되고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 등 소셜 플랫폼과 정면 승부를 벌일 수 있는 기세는 모기업 바이트의 자본과 운영의 덕분이다. 
 페이스북은 2018년 11월 미국에서 라소를 출시했는데, 사용자들은 이를 이용해 15초 동안 공유된 짧은 동영상을 만들 수 있다. 많은 사람이 틱톡의 리메이크라고 생각하며, 페이스북은 이를 통해 계속해서 빠져나가는 이용자를 다시 끌어들이고 노력하고 있다. 
 구글은 틱톡의 커져가는 영향력에 맞서 동영상 제작 및 공유를 검토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5일 보도했다. 파이어웍스는 자신의 목표를 소셜 모바일 TV의 미래로 설정했는데, 올해 초 시가총액 1억달러를 돌파했다. 
 마크 엘리엇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는 틱톡이 미국에서 호황을 누리기 시작하면서 인도 등에서 급성장한 점을 주목하며 중국의 기술 대기업이 최초로 전 세계에서 성공할 수 있는 인터넷 서비스이라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