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4 (금)

  • 맑음동두천 14.6℃
  • 맑음강릉 12.6℃
  • 연무서울 14.2℃
  • 연무대전 13.8℃
  • 맑음대구 17.2℃
  • 맑음울산 13.5℃
  • 맑음광주 18.8℃
  • 맑음부산 15.3℃
  • 맑음고창 13.7℃
  • 구름조금제주 15.3℃
  • 맑음강화 11.2℃
  • 맑음보은 14.3℃
  • 맑음금산 15.8℃
  • 구름조금강진군 15.6℃
  • 맑음경주시 15.7℃
  • 맑음거제 14.3℃
기상청 제공

경제&사회

반송법 여파로 홍콩 관광 직격탄

9월 중국 본토 여객수 같은 기간 91% 하락

'반송법 여파'로 홍콩 관광 산업이 직격탄을 맞았다. 호텔은 텅 비었고 음식점에는 파리만 날릴정도로 한산하다. 관광 가이드는 일거리가 없어 생계를 걱정할 처지에 놓였다. 관광업계는 홍콩 정부에 대책 마련을 호소하고 있다.

 

 

홍콩 원후이보(文汇报)는 10일 홍콩관광업의회(旅议会·여의회) 집계 결과 중국 내륙 입국단 등록 숫자는 2018년 4947개에서 2019년 424개로 91.4%나 줄었다.

 

여의회는  4분기에 열리던 홍콩 승용차 축제, 홍콩 미주경주 순례, 2020년 제1분기 국제자동차연합회에서 개최하는 전기방정식 경륜 홍콩역 대회 등 대규모 행사가 취소됐다고 밝혔다. 이런 대형 행사들이 취소되고, 홍콩 관광업계의 명성과 국제적 이미지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자 업계는 크게 아쉬워하고 있다.

 

여의회는 여행사회가 출입국 여행객과 직원들의 안전을 지키는 데 힘쓰고 정상적인 상업 활동에 지장이 없기를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