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0 (수)

  • 맑음동두천 4.4℃
  • 맑음강릉 9.2℃
  • 맑음서울 5.8℃
  • 맑음대전 8.4℃
  • 맑음대구 10.2℃
  • 맑음울산 9.7℃
  • 맑음광주 10.1℃
  • 맑음부산 11.4℃
  • 맑음고창 7.3℃
  • 맑음제주 11.3℃
  • 맑음강화 4.9℃
  • 맑음보은 8.1℃
  • 맑음금산 7.2℃
  • 맑음강진군 10.9℃
  • 맑음경주시 9.8℃
  • 맑음거제 11.1℃
기상청 제공

[컬럼] 입은 칼인데, 마음은 두부다. 말은 날카로워도 마음은 약하다.

刀子嘴豆腐心 (dāozizuǐ,dòufuxīn)
중국속담에서 배우는 중국사업 성공의 열쇠 (7)

‘입은 칼인데, 마음은 두부다. 말은 날카로워도 마음은 약하다’. 겉으로는 강해보이나 실제로는 약하다는 뜻이다. 비슷한 사자성어로 ‘外强中干 (wàiqiáng zhōnggān)’이 있다.

 

주재원 초기시절 현지직원과 마음이 불편했던 일이 발생했다. 분명히 명확하게 지시한 사항인데 제대로 업무처리가 되지 않았다. 여기까지는 그러려니 하고 꾹 참고 있는데 문제는 그 다음이다.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하고 끝낼 일을, 말도 되지 않는 핑계를 계속하는 것이다. 결국 참다못해 큰 소리로 나무랐지만 뒷맛이 개운치 않았다.

 

얼마 후 고참 주재원에게 이 일을 들려주었더니 껄껄 웃었다. 조금 더 중국생활을 하면 익숙해질 것이란다. 이유를 물으니 답을 주지 않는다. 스스로 느끼는 것이 중요하다고.

 

이후 유심히 중국 사람들을 관찰했다. 좁은 길에서 몸이 부딪칠 때, 전철에서 남의 신발을 밟게 될 때, 우리는 누구의 잘못을 따지기 이전에 ‘미안합니다.’를 먼저 말하지만, 중국인들에게 이 말을 듣는 것은 거의 불가능했다.

 

시간이 흐르다 보니 나 역시 중국인들의 이런 모습에 알게 모르게 익숙해졌다. 어느 날 중국인과 술자리를 하다가 문득 생각나서 질문을 했다. 자기도 잘 모르겠지만 중국식 체면에서 유래를 찾을 수 있을 것 같기고 하고, 또는 문화대혁명 영향일 수 있다고도 했다. 중국식 체면은 기회가 되면 자세히 소개하겠지만 상상을 초월한다. 문화대혁명 시기는 잘못을 인정할 경우 바로 숙청당하는 어둠의 시간이었다.

 

중국인들의 특성과 문화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면 많은 오해를 할 수 밖에 없는 사례 중 하나이다.

 

 

 

 

 

 

 

 

오승찬

연세대학교 경영대학원  경영학 석사

(전) 현대해상화재보험 중국 법인장, SIU본부장, 하이카손사 본부장

(전) 중국한국상회 감사

(현) 해동주말 부대표

E-mail : ohcha0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