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8 (금)

  • 맑음동두천 6.3℃
  • 맑음강릉 13.8℃
  • 맑음서울 9.9℃
  • 맑음대전 10.3℃
  • 맑음대구 12.7℃
  • 구름많음울산 12.9℃
  • 맑음광주 11.7℃
  • 맑음부산 15.5℃
  • 맑음고창 11.3℃
  • 맑음제주 14.7℃
  • 맑음강화 8.6℃
  • 맑음보은 10.4℃
  • 맑음금산 8.2℃
  • 맑음강진군 12.4℃
  • 맑음경주시 13.7℃
  • 맑음거제 15.0℃
기상청 제공

중국/정치

미국, 이번엔 틱톡 손보나

중국 회사 틱톡 인수한지 2년만에 심사

미국이 국가안보상 이유로 화웨이 제품에 대해 퇴출한데 이어 글로벌 숏 비디오 플랫폼인 ‘틱톡’에 대해서도 경고를 발령했다. 미연방위원회는 2년 전 중국계 회사인 바이트 고동이 틱톡을 인수한 것에 대해 심사에 착수했다. 이유는 국가안보와 프라이버시 위협이다. 이에 따라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 경영자들은 이미 실질적으로 화웨이와 여러 중국 기술 감시 회사들을 미국에서 몰아냈고 국가 전자 인프라의 민감한 부분에 중국산 제품을 설치하는 것은 국가 안보와 프라이버시에 심각한 위협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현재 미국 측에서 새로운 위협이 생길 수 있다고 밝혔다. 미국연방위원회가 2년 전 바이트 고동이라는 중국 회사가 틱톡을 인수한 것에 대해 심사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 등이 지난 주 보도했다. 상원의원은 트럼프 행정부에 이 앱으로 구성된 잠재적 국가안보와 프라이버시 위협에 대한 심사를 요청했고, 바이트 고동 측에서 홍콩시위 같은 동영상을 삭제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틱톡은 앱에서 이러한 내용이 볼 수 있고 위에 제기된 혐의에 대해 전부 부인했다.

틱톡은 글로벌 시장에서 부상하고 있다. 데이터 회사인 센서 타워(Sensor Tower)에 따르면 틱톡은 전 세계에서 거의 15억번 다운로드됐고, 미국에서도 1억2200만번을 기록했다.

틱톡은 성명서를 통해 “중국과 관련된 민감한 내용은 삭제하지 않을 것"이라며 ”중국 정부는 우리에게 어떤 내용도 삭제해 달라고 요구한 적이 없고, 만약 우리한테 요구하더라도 따르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