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8 (금)

  • 맑음동두천 6.3℃
  • 맑음강릉 13.8℃
  • 맑음서울 9.9℃
  • 맑음대전 10.3℃
  • 맑음대구 12.7℃
  • 구름많음울산 12.9℃
  • 맑음광주 11.7℃
  • 맑음부산 15.5℃
  • 맑음고창 11.3℃
  • 맑음제주 14.7℃
  • 맑음강화 8.6℃
  • 맑음보은 10.4℃
  • 맑음금산 8.2℃
  • 맑음강진군 12.4℃
  • 맑음경주시 13.7℃
  • 맑음거제 15.0℃
기상청 제공

중국/사회

서유기 여래불사 연기자에 참배 실화냐

태국여행 중 현지인 여러 명이 절해 당황

TV는 ‘바보상자’라는 말이 있다. 이는 현실이 아닌 것을 사실처럼 왜곡하고, 몰입하면 안 된다는 경고다. 이런 경구가 태국에서 현실화됐다. 중국 드라마 ‘서유기’를 본 태국인들이 여래불사를 연기한 배우에게 참배하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중국 4대기서 가운데 하나인 ‘서유기(西遊記)’는 한중 문화에도 영향을 많이 미치고 있다. 86년에 방송된 서유기 중 여래불사 연기 배우인 주롱광씨는 연기력이 뛰어나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독실한 불교신자인 주씨는 연기했을 때 불교가 도움이 많이 됐다고 했다. 주씨는 불교와 관련된 많은 것들에 관심을 갖게 되고 불경을 읽는 것을 좋아하고 불교 문화에도 관심이 많았다.

활당한 일은 주씨가 불교 문화가 뿌리 깊은 태국을 여행할 때 일어났다. 주씨는 절에 가서 참배하고 기념품 가게에 여래불사를 구매해 나왔을 때 태국인 몇 명이 그에 절을 했다. 주씨는 크게 당황해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