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화)

  • 맑음동두천 4.2℃
  • 맑음강릉 7.7℃
  • 맑음서울 5.2℃
  • 맑음대전 7.1℃
  • 맑음대구 6.5℃
  • 맑음울산 7.5℃
  • 맑음광주 9.7℃
  • 맑음부산 9.6℃
  • 맑음고창 7.2℃
  • 맑음제주 8.4℃
  • 맑음강화 3.8℃
  • 맑음보은 5.7℃
  • 맑음금산 6.8℃
  • 맑음강진군 7.9℃
  • 맑음경주시 8.6℃
  • 맑음거제 8.2℃
기상청 제공

중국/정치

오바마 “정책 현실에 바탕둬라”

민주당 대선 주자들 이상적 공약 난발 우회 비판

오바마 전 대통령이 민주당 후보에게 한마디 훈수했다. 그는 이상적인 공약이 난무한다며 뜬 구름 잡지 말고 현실에 발을 굳건히 딛어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 민주당 출신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이 2020년 미국 대선에 이례적으로 개입해 민주당 후보에게 모든 정책이 '현실에 바탕을 두라'고 경고했다고 영국 BBC방송이 17일 보도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지난 16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논단에서 민주당 대선 후보자들에게 "현실을 거려하여 정책을 세워야 된다"라는 말했다. 그는 “'일반 미국인'이 '완전히 체제를 무너뜨리려 하지 않는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정치자금 기부자들에게 "이 나라는 여전히 혁명에 대한 관심이 개혁만큼 크지 않다"라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오바마 전 대통령의 발언을 명시적으로 반박하는 민주당 후보자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일부 사람이 자신의 정책 강령을 변호했다고 전했다. 버몬트 주 연방 상원의원 버니 샌더스는 오바마 대통령의 말이 맞는지 물어봤을 때 “체제 파괴가 무슨 뜻인지 봐야 한다. 우리의 경제 체제는 대다수 노동 인민의 지지를 얻었다. 최저임금을 올리겠다고 했을 때 저는 이 체제를 무너뜨리는 것이 아니라 정의를 위해 싸우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매사추세츠 주 상원의원 엘리자베스 워런은 오바마 대통령의 의보 정책을 찬양했다. 그는 선거 활동에서 "오바마 대통령이 한 일에 대해 매우 존경한다. 대통령은 의료 개혁을 이끄는 사람이었고 수천만 미국인들에게 의료 보험을 들게 한 사람"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