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4 (수)

  • 맑음동두천 0.4℃
  • 맑음강릉 5.2℃
  • 맑음서울 1.0℃
  • 구름조금대전 5.7℃
  • 흐림대구 5.1℃
  • 구름많음울산 6.0℃
  • 맑음광주 6.4℃
  • 맑음부산 8.5℃
  • 맑음고창 6.7℃
  • 구름조금제주 12.7℃
  • 맑음강화 1.8℃
  • 맑음보은 4.6℃
  • 구름조금금산 5.7℃
  • 구름많음강진군 4.5℃
  • 구름많음경주시 4.6℃
  • 맑음거제 ℃
기상청 제공

한국경제

‘흙수저 조롱 논란’ 행복주택 광고…LH 자진 철거해

향후 새로운 광고물 제작 예정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행복주택을 홍보하는 옥외 광고에서 '흙수저·금수저' 논란을 일으켜 광고를 자진 철거했다.

앞서 LH는 행복주택 정책을 소개하기 위해, 대학가 버스 정류장 등에 옥외광고를 게재한 바 있다.

 

광고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대화 형식으로 한 사람이 "너는 좋겠다. 부모님이 집 얻어 주실 테니까"라고 하자, 다른 한 명이 "나는 네가 부럽다. 부모님 힘 안 빌려도 되니까"라고 답하는 내용이었다.

대화 하단에는 '내가 당당할 수 있는 家(가)! 행복주택, 대한민국 청년의 행복을 행복주택이 응원합니다.'라는 문구가 포함됐다.

 

행복주택은 청년과 신혼부부, 사회초년생 등 주거약자에게 주변 시세의 60∼80%의 임대료로 공급하는 도심형 아파트를 말한다.

 

누리꾼들은 이 광고를 본 후, 상대적으로 '금수저'인 청년이 '흙수저'인 다른 청년을 부러워하는 뉘앙스로 흙수저 청년을 조롱하는 게 아니냐고 지적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3일 오전, LH는 광고 문구에 대해 사과하고 해당 광고를 모두 자진 철거했다.

 

LH는 이날 언론에게 "이번 행복주택 옥외 광고는 공급의 목적을 강조하기 위해 SNS 상황을 가정한 표현방식을 사용했으나, 당초 제작 의도와는 다르게 오해를 초래하게 돼 국민 여러분께 매우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또한 "청년층과 국민의 입장을 더욱 세심하게 고려해, 행복주택과 청년주택의 지속적인 공급으로 국민 주거안정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해당 광고는 정책 목표를 더 잘 전달할 수 있는 콘텐츠로 교체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LH는 조만간 새로운 광고물을 제작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