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3 (화)

  • 구름많음동두천 0.5℃
  • 구름조금강릉 2.4℃
  • 서울 3.4℃
  • 구름조금대전 3.2℃
  • 맑음대구 5.3℃
  • 흐림울산 5.3℃
  • 맑음광주 3.6℃
  • 맑음부산 5.4℃
  • 맑음고창 2.7℃
  • 구름많음제주 10.2℃
  • 흐림강화 4.5℃
  • 흐림보은 1.7℃
  • 맑음금산 2.8℃
  • 맑음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4.6℃
기상청 제공

중국/경제

중국 국채에 돈 몰린다

미중 무역전쟁 속 중국 투자 러시

 

미중 무역전쟁에도 불구하고 중국 채권에 돈이 몰리고 있다. 중국의 경제 성장률이 떨어지고 있는데도 외국 투자자들이 몰리는 이유는 그만큼 중국 경제를 낙곽하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소비자신문과 상업방송(CNBC)은 29일 외국인 투자자들이 양국 간 무역관계의 긴장에도 불구하고 중국에 계속 투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 재정부는 지난 27일 홍콩에서 60억달러 규모의 무평급 국채(无评级主权债券)를 발행했다. 재정부는 “전 세계 국채 금리가 부진하는 가운데 투자자들이 중국의 이번 사상 최대 규모의 달러채 발행에 좋은 반응을 보여 3.6배의 수주량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화샤기금(华夏基金) 국제고정수익부 책임자인 프랭크 정은 CNBC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여전히 많은 투자자들이 중국에 투자할 수 있게 할 자신이 있다"고 말했다.

 

CNBC는 “외국 자금이 여전히 중국에 투자되고 있다”며 “중국의 경기 둔화이나 미중 무역협상이 초긴장 상태를 외면한다”고 보도했다.

 

리차오(李超) 중국증권감독회 부주석은 지난 11월 말 "올해 중국 주식시장과 채권시장으로 외자가 지속적으로 유입되고 있다"며 "이 중 2400억위안이 넘는 자금이 유입되고 있고, 국제투자자가 중국 자본시장 개혁과 장기간 경제 건강 발전의 자산감을 표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