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4 (수)

  • 구름조금동두천 -2.9℃
  • 맑음강릉 2.8℃
  • 맑음서울 -1.2℃
  • 박무대전 3.8℃
  • 흐림대구 4.8℃
  • 구름많음울산 4.1℃
  • 맑음광주 4.4℃
  • 맑음부산 7.1℃
  • 맑음고창 5.4℃
  • 맑음제주 11.4℃
  • 맑음강화 0.8℃
  • 맑음보은 2.2℃
  • 구름많음금산 3.5℃
  • 구름많음강진군 0.4℃
  • 흐림경주시 2.4℃
  • 맑음거제 6.7℃
기상청 제공

중국/사회

광저우에 거대한 싱크홀 발생

쓰레기차, 자전거 빠져 3명 함몰
지하철 공사 구역 지반 침하된 듯

광저우 도로에 거대한 싱크홀이 발생했다. 이 사고로 쓰레기차량과 전기자전가가 땅속으로 빨려 들어가면서 3명이 실종됐다. 이번 사고는 지하철 공사장과 인근이라 관련 당국의 철저한 조사가 이루어져야할 것으로 보인다.

 

12월 1일 오전 9시28분 광저우(廣州)시 천하구의 교통 사거리에서 싱크홀이 발생했다. 쓰레기차 한 대와 전기자전거가 구덩이에 빨려 들어가면서 탑승하고 있던 3명이 실종됐다. 시민들은 실종자들의 무사 귀환을 바라고 있다.

 

도시의 교통 도로에 대한 이러한 싱크홀 발생은 흔한 사고가 아니다. 그래서 이런 사고가 매번 발생할 때마다 특별한 원인이 있다고 생각한다. 그동안 곳곳에서 일어난 사고는 모두 공통점이 있다. 그 공통점은 바로 싱크홀이 일어날 때 도로 아래에 있는 터널과 공사 등이 긴밀한 관계가 있다. 이에 따라 구조 및 복구작업을 하는 동안 사고 원인에 대한 정확한 조사도 필요하다. 사고 조사 결과에 따라 사고 발생지인 주간피난처와 터널의 점검과 유지 보수를 획기적으로 강화해야 재발 위험이 줄어든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사고 지점 장소는 광저우 지하철 11호선의 공사 구역에 위치하고 있다. 지하철 건설은 비용이 많이 들고 관련된 범위가 광범위하다. 어느 도시에 대해서도 국민 일상생활과 긴밀한 일이다. 그러므로 지하철 건설의 안전은 사회에서 중점적인 관심을 가지고 있다. 이에 앞서 베이징과 상하이, 항저우, 난징 등 많은 대도시에서는 지하철 건설 당시 실수로 인한 공공 안전사고가 발생했다. 실제로 이번 광저에서도 2008년과 2013년 지하철 공사와 관련된 사고가 있었다. 이런 상황에서 광저우 지하철은 대중의 의혹을 피할 수 없다. 광저우 지하철공단은 철저한 점검과 사회에 설명 대응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