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4 (수)

  • 맑음동두천 4.4℃
  • 맑음강릉 8.0℃
  • 맑음서울 6.1℃
  • 맑음대전 9.3℃
  • 맑음대구 9.1℃
  • 구름조금울산 9.1℃
  • 맑음광주 10.4℃
  • 맑음부산 10.6℃
  • 구름많음고창 10.2℃
  • 구름많음제주 12.7℃
  • 구름조금강화 4.7℃
  • 맑음보은 7.7℃
  • 구름조금금산 8.7℃
  • 구름조금강진군 11.5℃
  • 맑음경주시 9.0℃
  • 맑음거제 ℃
기상청 제공

중국/경제

홍콩 15년 만에 재정 적자

소비·관광업종 타격 가장 심해

 

홍콩 경제가 급전직하다. 반송중 시위와 미중 무역전쟁으로 치명상을 입으며 15년 만에 재정적자를 기록했다. 경제도 둔화돼 올해 상반기 성장률이 0.5%에 지나지 않는다.

 

중국 대륙 매체 증권시보는 3일 “전 세계 경제 둔화하고, 무역마찰의 영향을 받아 홍콩경제성장은 2018년 반년부터 뚜렷이 감속하고 있고, 2019년 상반기 경제성장은 0.5%밖에 안 되고, 최근 몇 달 간에 더욱 악화되고 있다”며 “2019년 3분기 경제는 연 2.9%으로 축소하되, 2009년부터 첫 하락이고, 연속 2 분기가 마이너스 성장이면 홍콩 경제가 이미 쇠퇴에 들어섰다는 것을 보여 준다”고 보도했다.

 

여행업계는 홍콩의 소비를 격감시켜 소비·관광 관련 업종이 가장 타격을 받았다. 3분기 식품 가계 총수익은 연간 13.6% 하락해 2003년 2분기 사스 발발 이후 최악이었다. 관광객의 낙폭은 10월에 43.7%로 확대되어, 호텔 방의 투숙율은 평균 약 60%에 그쳤다. 이들 업종은 이미 한겨울에 들어섰다고 할 수 있다.

 

"소매 판매는 10월에 계속 큰 폭으로 하락했으며 월별 최대 감소폭을 기록했다"고 홍콩 특구 정부 대변인이 말했다. 대변인은 또한 "지속적인 사회적 사건들이 관련된 폭력의 증가로 소비 정서에 심각한 타격을 주고 있으며 관광업 및 소비와 관련된 활동에 중대한 방해가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경제사정이 계속 나빠지는 것도 노동시장을 더욱 약화시켰다. 계절적으로 조정된 실업률은 8월부터 10월까지 3.1%로 더 높아졌다. 최근 사건으로 인한 개별 업종의 실업률은 치솟았고, 특히 외식서비스업의 경우 실업률이 최근 6년 사이 가장 높은 6.1%까지 치솟았다.

 

천마오보 홍콩 재무장관은 “이번 재정연도, 즉 2019~2020년도에 경제 환경이 안 좋아, 내년 3월 31일의 재정연도까지 특구정부는 적자를 발생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것은 15년 만에 처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