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5 (목)

  • 구름조금동두천 -4.5℃
  • 맑음강릉 2.3℃
  • 맑음서울 -4.5℃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2.8℃
  • 맑음울산 4.0℃
  • 맑음광주 3.9℃
  • 맑음부산 4.8℃
  • 맑음고창 1.1℃
  • 구름많음제주 10.7℃
  • 맑음강화 -4.0℃
  • 맑음보은 -0.4℃
  • 맑음금산 0.2℃
  • 맑음강진군 3.1℃
  • 맑음경주시 2.4℃
  • 맑음거제 5.6℃
기상청 제공

중국/비지니스

미독 동맹 관계 악화

독, F-35 구매 않고 독자 개발
독일인 60% “중국과 협력해야”

미국과 독일의 관계가 악화되고 있다. 미국이 방위비 압박을 계속하면서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 독일은 F-35 전투기를 구매하지 않고 독자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독일인 60%는 중과과 협력을 강화해야한다고 답하면서 독일의 마이웨이가 가속화할 전망이다.

 

최근 독일과 미국의 리서치센터가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독일 국민의 64%가 미국과의 관계가 악화되고 있다고 답했다. 그 중 77%는 독일이 외교적으로 먼저 프랑스와 협력해야 한다고 답했으며 절반 이상의 독일인은 독일이 외교 및 안보정책에서 독립해야한다고 말했다.

유럽 전역의 경제력이 가장 강한 국가이자 나토와 EU의 중진인 독일은 올해 1월부터 구식 전투기를 대체하기 위한 미국 F-35 구매를 고려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고, 로마·유럽 지역 임원들은 F-35에 대한 불만이 많았다. ‘F-35 탈출’은 나토 파트너와 동등한 작전 수준을 유지하는 능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반면 독일은 프랑스와 손잡고 에어버스와 미래작전항공시스템(FCAS)을 추진해 유럽 자체 6세대 전투기를 개발하겠다고 발표했다.

올해 독일과 미국의 관계를 더욱 악화하게 만든 요인에는 군비 문제도 포함돼 있다. 현재 10만명에 달하는 유럽 주둔 미군 가운데 70%가 독일에 집중되어 있다. 백악관과 펜타곤은 미군이 독일의 안전을 지켜줬다고 생각하고 연간 5억유로밖에 받지 못한다며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독일은 동맹을 위해 적당히 늘릴 수 있다고 생각했지만, 트럼프가 최소 25억유로를 방위비로 분담하지 않으면 폴란드로 미군을 철수시키겠다고 협박까지 하면서 양국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77% 독일인이 프랑스와 먼저 협력해야 한다고 답한 것 외에 중국과 먼저 협력해야 한다는 응답도 60%로 나왔다. 사실 중국은 미국 대통령 취임 이전인 2016년부터 미국을 넘어 독과 가장 중요한 무역 파트너가 됐다. 지멘스는 산업 4.0 계획의 핵심 기술 파트너가 됐고, 폴크스바겐그룹도 대중 전기차의 미래가 중국에 달려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미국이 무역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와중에도 중국의 투자를 두 배로 늘리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따라 미국은 이제 모든 국가의 제일 큰 파트너가 아니고, 협력이 중국으로 몰릴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