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7 (목)

  • 맑음동두천 -0.6℃
  • 구름많음강릉 1.8℃
  • 구름조금서울 2.4℃
  • 박무대전 4.4℃
  • 대구 4.9℃
  • 흐림울산 5.5℃
  • 맑음광주 2.5℃
  • 부산 5.6℃
  • 맑음고창 0.7℃
  • 맑음제주 7.1℃
  • 맑음강화 1.8℃
  • 흐림보은 2.9℃
  • 맑음금산 1.3℃
  • 맑음강진군 2.1℃
  • 흐림경주시 4.4℃
  • 흐림거제 7.1℃
기상청 제공

한국/사회

"2021학년도 대입서 처음으로 지원자가 정원보다 적을 것"

입시업체 전망…"지원자 1만6천여명 적어 지방대 미달 현상 예상"

 

 인구 감소 여파로 2021학년도 대학 입시에서 사상 최초로 지원자가 입학 정원보다 적을 것으로 예상됐다.

 입시업체인 종로학원하늘교육은 2021학년도 대입 지원자가 고등학교 3학년 학생과 재수생을 합쳐 53만3천941명으로 4년제 대학과 전문대를 합친 대입 정원 55만659명보다 1만6천718명 적을 것이라고 22일 전망했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은 대학 지원자 가운데 고3 학생이 40만3천여명, 재수생이 13만명이 될 것으로 추산했다.

 또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등의 자료를 토대로 2021학년도 대입 모집인원은 4년제 대학이 34만7천500명, 전문대학은 20만3천159명으로 총 55만659명으로 집계했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은 "수도권 지역에 고등학생 절반가량인 약 48%가 있고, 선호도가 높은 주요 대학도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에 몰려있는 점을 고려하면 2021학년도 대입에서 지방 소재 대학들의 정원 미달 현상이 더 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지난해 치러진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는 수능 27년 역사상 가장 적은 54만8천734명이 지원했다.

 통계청 인구추계에 따르면 고3인 만 18세 학령인구는 지난해 59만4천278명에서 올해 51만1천707명으로 8만2천571명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서울=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