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화)

  • 구름조금동두천 3.0℃
  • 맑음강릉 5.2℃
  • 맑음서울 6.1℃
  • 맑음대전 5.9℃
  • 맑음대구 7.0℃
  • 맑음울산 7.0℃
  • 맑음광주 7.9℃
  • 맑음부산 9.0℃
  • 맑음고창 3.0℃
  • 맑음제주 12.4℃
  • 맑음강화 1.5℃
  • 맑음보은 1.9℃
  • 맑음금산 3.4℃
  • 맑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4.0℃
  • 구름조금거제 7.1℃
기상청 제공

오늘의 중국

'신종코로나 분투' 중국 의료진, 폭행당하고 방호복 찢겨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창궐로 격무에 시달리는 중국 의료진이 환자 가족으로부터 폭행을 당하는 겹고통을 겪고 있다.

 31일 중국매체 봉황망에 따르면 확진자 수가 가장 많은 후베이성 우한(武漢)의 한 공안 분국은 30일(현지시간) 0시께 관내 병원으로부터 폭행 신고를 받고 출동, 격리병동에서 용의자인 커(柯) 모씨를 검거해 형사구류 처분했다.

 커씨는 경찰조사에서 장인이 바이러스성 폐렴으로 숨지자 감정이 격해져 의료진을 때렸다고 진술했다.

 그는 의료진을 잡아당기고 머리·목 부위를 구타했을 뿐만 아니라 의사의 마스크와 방호복 등을 찢기도 했다.

 복수의 병원 관계자는 지난 29일 오후에도 이 병원 의사 2명이 신종코로나로 숨진 환자 가족으로부터 폭행당하고 방호복이 찢기는 등의 피해를 본 일이 있었다고 전했다.

 폭행당한 의사 중 한명은 봉황망 인터뷰에서 깁스 치료를 준비 중이고 바로 업무에 복귀할 수 있을지 알 수 없다면서도 "모두가 합심해 신종코로나와 싸우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 간호사는 "25일 저녁 동료가 (환자 가족으로부터) 사진 촬영을 당하고 방호복이 찢기고 위협까지 당했다"면서 "휴무였던 29일 저녁 열이 나 30일 새벽 컴퓨터단층촬영을 한 결과 이미 병에 걸린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30일 새벽 병원 내 또 다른 의사가 맞았다는 소식을 들었다"면서 "어떤 말로 지금 심정을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러한 가운데 후베이성 공안청은 지난 29일 의료 관련 범죄를 엄중히 단속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후베이성 공안청은 "신종코로나 보균자가 공공장소에서 타인을 향해 침을 뱉는 경우, 확진자 및 의심 환자가 검사·격리·치료를 거부하는 경우, 과실로 병을 옮기는 경우에 형사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또 고의로 의료진에게 상해를 가하거나 물건을 부수는 경우, 폭력 등으로 의료진을 모욕·위협하는 경우에도 법에 따라 처리하겠다고 강조했다.

 

(선양=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