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8 (금)

  • 흐림동두천 4.5℃
  • 흐림강릉 7.1℃
  • 흐림서울 5.7℃
  • 대전 5.4℃
  • 흐림대구 3.7℃
  • 흐림울산 5.7℃
  • 광주 8.0℃
  • 흐림부산 7.3℃
  • 흐림고창 7.3℃
  • 흐림제주 11.5℃
  • 흐림강화 4.1℃
  • 흐림보은 3.4℃
  • 흐림금산 4.2℃
  • 흐림강진군 8.3℃
  • 흐림경주시 2.9℃
  • 흐림거제 7.2℃
기상청 제공

중국/의료

末聯 의료용 고무장갑 생산업체 ‘활짝’

중국 등지에서 수요 폭증으로 전년比 25% 매출 상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하면서 세계 최대 고무장갑 생산 국가인 말레이시아가 싱긍벌글이다. 중국 등지의 주문량이 늘면서 10개 생산업체는 의료용 장갑 생산이 2배나 늘었다. 중국 수출이 늘면서 말레이시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이유로 대중국 수입을 제한하지 않을 방침이다.

 

 말레이시아는 4일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발생하고 있지만, 중국에 대한 수입을 제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말레이시아는 마스크, 의료용 장갑 등 중국에 지원해주고 말레이시아 업체도 중국 업체에서 계속 주문 받고 있다.

 

 최근 말레이시아 최대 고무장갑 제조업체인 탑글러브(Top Glove)는 최근 전 세계 전염병 발생 시기에 맞춰 중국, 싱가포르 등에서 일회용 장갑 수요가 급증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중국 주문량은 평소의 두 배 이상 늘었다. 현재 주문량이 크게 늘어난 탑글러브는 올해 매출이 25% 성장할 것으로 전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료에 따르면 전 세계 장갑의 60% 이상을 말레이시아 업체가 공급하고 있으며, 말레이시아는 매년 약 705억개의 장갑을 생산해 세계 최대 고무장갑 제조국이다.

 

 성주망은 지난달 31일 “탑글러브(Top Glove)를 포함한 말레이시아 토종 장갑 10개 업체는 의료용 장갑 1800만개(50만 달러, 약 348만3000위안)를 중국에 기증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현재 의료 장갑 230만 개는 우한 현지에 도착했다.

 

 최근 말레시아의 장갑이 전 세계로 계속 팔리면서 2018년 말레이시아의 장갑 수출액은 177억링깃(약 299억위안)에 이르고 2019년 수출액은 180억링깃(약 304억원)으로 늘었다.하지만 기업 확장이 빨라지면서 말레이시아의 장갑 제조사들도 원가를 절감하고 있다. 실제로 탑글러브는 2019년 7월 원가 절감을 위해 2020년에 2450만달러를 투자해 베트남에 첫 공장을 열겠다고 밝혔다.

 

 말레이시아도 중국과의 경제 협력이 확대되고 중국이 중요한 수출시장으로 생각하고 있다.대마 고무장갑 제조업체협회(MARGMA)는 고무장갑 제조업이 2020년까지 계속 성장할 것이라고 아시아 및 아프리카 지역이 고무장갑업의 다음 최대 성장지역이 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