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 (목)

  • 맑음동두천 2.7℃
  • 맑음강릉 6.3℃
  • 맑음서울 5.7℃
  • 맑음대전 4.2℃
  • 맑음대구 4.6℃
  • 맑음울산 5.5℃
  • 맑음광주 5.6℃
  • 맑음부산 8.4℃
  • 맑음고창 1.9℃
  • 맑음제주 9.6℃
  • 맑음강화 6.8℃
  • 맑음보은 -0.9℃
  • 맑음금산 0.1℃
  • 맑음강진군 3.0℃
  • 맑음경주시 3.0℃
  • 맑음거제 7.5℃
기상청 제공

중국/사회

네덜란드서 5만명 중국인 차별 규탄 청원

중국 음식, 중국인 멀리하라 노래 튼 진행자 하차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 세계로 번지면서 동양인, 특히 중국인에 대한 인종차별이 문제가 되고 있다. 네덜란드에서는 중국인에 대한 인종차별 노래가 방송되면서, 5만명이 차별 금지를 요구하는 온라인 서명에 참여했다.

 

 네덜란드인 5만명이 중국인 차별을 규탄하는 온라인 탄원서에 서명했다고 네덜란드 언론이 11일 보도했다. 지난주 '중국 음식과 중국인을 멀리하라'고 호소한 네덜란드 방송 프로그램의 한 곡이 중국인들의 분노를 일으켰다.

 

 더치뉴스(Dutch News)는 “탄원서 주제는 우리는 바이러스가 아니다”라며 “청원행사를 촉발시킨 것은 지난주 네덜란드 국내 방송사가 중국 모욕적인 노래를 방송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후 진행자는 SNS에 사과하며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청원 운동의 조직자들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발병으로 아시아의 얼굴을 겨냥한 농담과 모욕적인 말들을 멈추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노래가 방영된 후 57명의 네덜란드 동포가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은 "100여 년 동안 우리는 네덜란드인들과 사이좋게 지냈으며, 우리는 중국인에 관한 많은 농담을 용인했다. 하지만 이 노래는 너무 지나쳤다"고 말했다.

 

 네덜란드 라디오 방송이 모욕적인 노래를 방영한지 얼마 되지 않아 지난 9일 네덜란드 주재 중국 대사관 대변인은 인종 차별이 네덜란드에서 강하게 비판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대변인은 “인종차별은 인류의 공적이며, 인종차별을 저지하는 것은 국제적인 공감대이고 또한 각국 정부가 국제인권조약에 따라 지켜야 하는 국제법적 의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