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화)

  • 맑음동두천 18.3℃
  • 구름조금강릉 16.0℃
  • 연무서울 16.6℃
  • 맑음대전 18.9℃
  • 맑음대구 20.5℃
  • 맑음울산 20.5℃
  • 맑음광주 18.5℃
  • 맑음부산 19.0℃
  • 맑음고창 15.4℃
  • 맑음제주 16.9℃
  • 맑음강화 12.1℃
  • 맑음보은 18.4℃
  • 맑음금산 18.0℃
  • 맑음강진군 18.3℃
  • 맑음경주시 20.6℃
  • 맑음거제 18.0℃
기상청 제공

중국/IT

화웨이, 러시아서 판매 1위

삼성 2위, 애플 4위…샤오미·비보도 판매량 확대

 화웨이 등 중국 휴대폰 업체들이 러시아에서 판매량을 늘리고 있다. 삼성이 그동안 시장을 독주했지만 꾸준한 연구개발과 마케팅, 가성비를 내세워 상위 5개 업체 가운데 중국 업체가 3개에 달했다.

 

 최근 2년간 중국 휴대폰 브랜드가 급성장하면서 중국 국내 사용자들은 물론 해외 사용자들에게도 인기를 끌고 있다. 최근 유명한 시장 조사 기관인 Canalys는 2019년 4분기 러시아 휴대폰 시장 점유율에 대한 조사 보고서를 발표하였다. 이 차트를 보면 판매량 상위 5개 가운데 중국 휴대전화 업체가 3석을 차지했다.

 

 시장점유율에 보면 1위는 화웨이 차지해 29%를 달했다. 삼성이 20%로 2위를 차지하고 그 뒤 샤오미가 18%로 3위 , 애플이 13%로 4위, 비보는 4%로 5위에 올랐다.

 

 차트를 보면 화웨이는 러시아인이 가장 선호하는 브랜드로 전년 동기 대비 21%나 증가했다. 삼성은 그동안 러시아 시장에서 독주했지만, 화웨이가 꾸준한 노력과 투자로 현지 소비자들의 인정을 받고 있다. 또한 화웨이는 현재 러시아에 연구개발센터를 여러 개 두고 있으며 현지에서 더 많은 인재를 유치할 계획이다.

 

 2위인 삼성은 2019년 4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28%의 고속 성장을 했다. 세계 1위 휴대폰 업체지만 최근 2년간 중국산 휴대폰이 계속 발전하면서 압박감을 느낀 삼성은 이미 인도와 동남아, 러시아 등에서 점유율을 잃고 있다.

 

 3위를 차지하고 있는 샤오미는 4분기 러시아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53% 성장했다. 샤오미는 지난해 중국 시장에서 판매량이 다소 줄었지만 샤오미가 여전히 해외시장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인도와 러시아 같은 신흥시장의 경우 샤오미가 가성비가 높있기 때문에 애플, 삼성보다 경쟁력이 더 크다.

 

 미국 휴대전화 업계 1위인 애플은 4위에 그쳐 시장 점유율이 전년 대비 4% 하락했다. 지난해 애플이 발표한 아이폰11 시리즈는 5G 네트워크를 지원하지 않아 창의력이 부족한 데다 가격까지 비싸 애플의 점유율 하락 주요 요인이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