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4 (토)

  • 맑음동두천 6.9℃
  • 구름조금강릉 5.6℃
  • 맑음서울 7.8℃
  • 맑음대전 6.8℃
  • 맑음대구 7.9℃
  • 구름많음울산 8.2℃
  • 맑음광주 6.3℃
  • 구름많음부산 9.5℃
  • 맑음고창 5.3℃
  • 구름많음제주 8.8℃
  • 맑음강화 7.3℃
  • 맑음보은 5.7℃
  • 맑음금산 6.0℃
  • 맑음강진군 5.8℃
  • 구름조금경주시 8.2℃
  • 구름조금거제 10.2℃
기상청 제공

중국/경제

중국 '사실상 기준금리' 0.10%P 인하…코로나19 충격 대응

1년 만기 LPR 4.05%…인민은행 "방역 관련 부문 대출 지원 강화"

 

중국이 20일 사실상의 기준금리 역할을 하는 대출우대금리(LPR)를 0.10%포인트 인하했다.

 작년 8월부터 매달 발표되는 LPR가 내린 것은 지난 11월 이후 석 달 만이다.

 이번 인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중국 경제가 큰 충격을 받을 것으로 관측되는 가운데 나온 부양 조치로 받아들여진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이날 1년 만기 LPR가 전달보다 0.10%포인트 내린 4.05%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5년 만기 LPR는 4.75%로 기존보다 0.05%포인트 내렸다.

 중국은 작년 8월부터 18개 은행이 보고한 최우량 고객 대출 금리의 평균치인 LPR를 매달 20일 오전 고시하고 있다.

 인민은행의 공식 1년 만기 대출 기준금리는 4.35%로 유지되고 있다. 하지만 모든 금융기관은 LPR를 대출 업무 기준으로 삼아야 해 현재 LPR는 사실상의 대출 기준금리 역할을 하게 됐다.

 작년 8월 새 LPR 제도가 도입되면서 중국에서는 실질적으로 기준금리가 0.30%포인트 내린 것과 같은 효과가 나타났다고 볼 수 있다.

 장에서는 이미 이달 LPR이 인하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인민은행은 지난 17일 1년 만기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 대출 금리를 기존의 3.25%에서 3.15%로 0.10%포인트 내렸다.

 MLF 대출 금리가 내리면 금융 기관들이 더 낮은 금융 비용으로 자금을 조달하게 된다는 점에서 인민은행은 MLF 금리를 움직여 통해 LPR 금리를 간접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인민은행의 이달 금리 인하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충격에 대응하기 위한 경기 부양 조치의 성격이 강하다.

 당초 중국 안팎에서는 올해 중국 경제가 1단계 미중 무역 합의 등에 힘입어 작년의 6.1%와 유사한 6.0% 수준을 무난히 달성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이상의 큰 충격을 줄 것이라는 우려 속에서 일각에서는 올해 경제성장률이 5% 밑으로 내려갈 수 있다는 비관적 관측까지 나오고 있다.

 인민은행은 전날 밤 발표한 분기 통화정책 보고서에서 코로나19 사태를 직접 언급하면서 경기 안정을 위한 중앙은행의 역할을 적극적으로 수행하겠다고 천명했다.

 인민은행은 "통화정책 도구를 더욱더 새롭게 하고, (코로나19) 방역 관련 부문 및 지방에 대한 대출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면서 "향후 경기조절 역량을 틀어쥐고 대담하게 온건한 통화 정책의 유연성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상하이=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