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수)

  • 흐림동두천 8.8℃
  • 흐림강릉 11.0℃
  • 흐림서울 9.4℃
  • 흐림대전 9.0℃
  • 흐림대구 10.4℃
  • 울산 9.4℃
  • 흐림광주 8.3℃
  • 부산 11.0℃
  • 흐림고창 7.4℃
  • 제주 9.6℃
  • 흐림강화 9.3℃
  • 흐림보은 7.6℃
  • 흐림금산 8.2℃
  • 흐림강진군 7.2℃
  • 흐림경주시 9.1℃
  • 흐림거제 10.3℃
기상청 제공

중국/경제

스위스 생활비 세계 1위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순…파키스탄 최저

 스위스가 전 세계에서 생활비가 가장 비싼 국가에 이름을 올렸다. 그 뒤를 노르웨이와 아이슬란드, 덴마트, 일본 등이 이었다. 이번 결과는 집세와 백화점 가격, 외식 가격, 구매력 등 4개 지표를 통해 집계됐는데 유럽(9개국)과 아시아(5개국)가 강세를 보였다.

 

 경제일보 중국경제망은 23일 “세계 132개국 가운데 스위스가 생활비용이 가장 비싼 국가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그 반면 파키스탄은 세계에서 생활비용이 제일 낮은 국가이고 중국은 132개 국가에서 80위를 차지했다. 중국경제망은 뉴욕의 ‘CEO 월드 메거진’의 분석 결과를 인용 보도했다.

 

 노르웨이는 세계에서 생활비용이 제일 높은 국가 중에 2위를 차지하고 다음은 아이슬란드,덴마크, 일본, 이스라엘, 바하마, 룩셈부르크, 싱가포르, 한국 순이다. 그 뒤를 홍콩과 아일랜드, 프랑스, 네덜란드, 호주, 뉴질랜드, 벨기에, 미국 등이 이었다.

 

 차트 상위 20개 중 유럽 9개, 아시아 5개, 북미 1개, 아프리카 1개, 카리브 2개, 오세아니아 2개를 차지했다. 영국 27위, 이탈리아 28위, 독일 29위, 중국 마카오 30위, 중국 대만 33위, 중국 80위, 러시아 82위를 차지하고 있다.

 

 132개국 중 생활원가 순위가 가장 낮은 3개국은 모두 남아시아로 가장 싼 나라는 파키스탄(132위), 그 다음이 아프가니스탄은 131위를 차지하고 130위는 인도였다. 거의 모든 남아시아 국가들이 110위 이후를 차지하고 있다.

 

 이 메거진은 데이터를 작성할 때 미국 뉴욕시의 가격 수준을 기준으로 점수를 100으로 정했다. 생활원가지수가 100보다 높은 나라는 스위스,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세 나라만 있었다. 반면 미국 생활원가지수는 71.05, 중국은 40.04로 최하위인 파키스탄은 21.98에 그쳤다.

 

 CEO 월드 매거진은 생활비용 순위 외에 집세, 백화점 가격, 외식 가격, 구매력 등 4개의 순위를 만들었다. 집세는 홍콩과 싱가포르, 룩셈부르크가 1위~3위를 차지했고 중국은 53위였다. 백화점 가격은 스위스, 한국, 노르웨이가 1위~3위를 차지했고 중국이 58위였다. 외식 가격이 가장 비싼 3개국은 스위스, 아이슬란드, 노르웨이였다. 구매력 순위는 스위스, 카타르, 미국 순이었고, 중국이 40위에 올랐다.